軍, F-35A 공중급유 첫 공개…北 '비행장 초토화' 대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한민국 공군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A 프리덤나이트(Freedom Knight)가 21일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 KC-330으로부터 공중급유를 받고 있다. 사진 공군

대한민국 공군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A 프리덤나이트(Freedom Knight)가 21일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 KC-330으로부터 공중급유를 받고 있다. 사진 공군

군이 최첨단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A의 공중급유 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공군은 21일 F-35A가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으로부터 공중급유를 받는 장면이 담긴 사진 2장을 언론에 공개했다.

F-35A는 지난 2019년 12월 전력화된 이후 공중급유 훈련을 정기적으로 받아왔지만 그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킬 체인'(선제타격) 핵심 자산인 F-35A는 적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으로 적지에 은밀하기 침투해 핵심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전자적 수행 능력 등 통합항전시스템을 갖췄고 최대 속도는 마하 1.6(음속 1.6배), 전투행동반경은 1000㎞가 넘는다. 공중급유 시 작전 수행 시간이 1시간 이상 증가한다고 전해졌다.

공군의 이번 F-35A 공중급유 장면 공개는 전날 북한의 '남측 비행장 초토화' 위협 발언 직후 이뤄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0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에 해당하는 600㎜급 초대형 방사포 2발 사격 소식을 전하며 "4발의 폭발 위력으로 적의 작전비행장 기능을 마비시킬 수 있게 초토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미사일은 각 390㎞, 340㎞가량 비행한 것으로 탐지됐는데, 발사 원점인 평남 숙천에서 해당 거리에는 각각 군산 공군기지와 청주 공군기지가 위치한다.

청주기지는 한국 공군이 F-35A를 배치해 운용하는 곳이고, 군산은 주한 미 공군이 주둔하면서 유사시 일본에 있는 F-22 등이 전개되는 장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