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피기 전 마지막 한파…'체감 -10도' 반짝 추위 내일까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하권 추위가 이어진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영하권 추위가 이어진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북쪽의 찬공기가 남하하면서 21일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적으로 영하권의 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이번 추위는 22일 아침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5.3도로 평년보다 3도가량 낮았다. 여기에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10도를 기록했다. 강원 대관령은 -16.9도까지 기온이 떨어졌고,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을 기록했다. 한낮에는 서울의 기온이 영상 4도까지 오르겠지만, 강한 바람으로 인해 춥게 느껴질 수 있다.

이번 반짝 추위는 22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22일)까지 아침 기온이 낮겠고, 바람도 약간 강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서울은 22일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4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하지만, 낮부터는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서울이 한낮에 6도를 기록하는 등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 동해안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내리겠고, 경남 동해안에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후 이달 말까지 서울의 아침 기온이 0도 안팎을 유지하고 낮에는 최대 10도까지 오르는 등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24일~25일에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따뜻한 날씨에 벚꽃 4~7일 일찍 필 듯

20일 세종시 연동면 복숭아 시설농가 하우스에 겨울 동장군의 매서운 추위를 이겨낸 복사꽃이 연분홍 꽃망울을 터트리며 성큼 다가온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뉴스1

20일 세종시 연동면 복숭아 시설농가 하우스에 겨울 동장군의 매서운 추위를 이겨낸 복사꽃이 연분홍 꽃망울을 터트리며 성큼 다가온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뉴스1

따뜻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면서 올해 벚꽃은 평년보다 최대 일주일가량 일찍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민간기상업체인 케이웨더는 2월 중순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2월 하순과 3월에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돼 벚꽃이 예년보다 4~7일 일찍 피겠다고 밝혔다.

케이웨더에 따르면, 벚꽃은 3월 20일에 제주도에서 가장 먼저 피겠고, 서울은 4월 2일에 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웨더는 “벚꽃은 개화 후 만개까지 약 일주일가량 소요되는 것을 고려할 때, 절정 시기는 제주도가 3월 27일, 남부 지방은 3월 31일~4월 5일, 중부 지방은 4월 5일~11일 사이가 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