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교실 수억 빼돌렸다"…'승부조작' 강동희 이번엔 횡령혐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동희 전 프로농구 감독. 중앙포토

강동희 전 프로농구 감독. 중앙포토

강동희 전 프로농구 감독이 자신이 단장으로 있던 농구교실에서 1억원대 운영비를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최근 업무상 횡령·배임 혐의로 강 전 감독과 농구교실 법인 관계자 4명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2018년 5월부터 10월까지 강 전 감독이 단장으로 있던 농구교실 법인의 공동 운영을 맡으면서 1억원대 운영자금을 사적으로 쓰거나 당초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2021년 3월 관련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해당 법인의 금융거래와 자금흐름을 분석해 이들의 범죄 행위를 발견하고 같은 해 10월 강 전 감독 등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밖에도 경찰은 지난해 1월 강 전 감독이 또 다른 농구교실의 법인 자금 2억2000만원을 횡령했다는 고소장을 추가로 접수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강 전 감독은 2011년 브로커들에게 4700만원을 받고 주전 대신 후보 선수들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돼 2013년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에 KBL은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부정, 담합, 매수행위 또는 농구와 관련된 체육진흥투표권 구매 행위에 대해 견책에서 제명까지의 징계를 내린다는 KBL 상벌규정 제24조에 따라 강 전 감독을 같은 해 9월 제명했다.

이후 강 전 감독은 형을 마친 뒤 자숙 기간을 거쳐 2016년부터 프로스포츠 부정 방지 교육 강사, 농구교실 운영 등 활동을 이어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