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하정우 통감자 먹방 찍은 뉴질랜드 호수는?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1면

GO로케

GO로케’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GO로케] ‘두발로 티켓팅’ 촬영지

뉴질랜드 남섬의 테카포 호수를 주 무대로 촬영한 여행 프로그램 ‘두발로 티켓팅’. [사진 티빙]

뉴질랜드 남섬의 테카포 호수를 주 무대로 촬영한 여행 프로그램 ‘두발로 티켓팅’. [사진 티빙]

해외여행이 재개되면서 코로나 기간 올스톱됐던 해외 로케이션 TV 예능프로그램이 봇물 터지듯이 나오고 있다. 이효리가 출연한 ‘체크인 캐나다(tvN)’, 골프 예능 ‘버디보이즈(JTBC)’, 여행 가이드에 도전하는 ‘여행설계자들(채널A)’ 등 프로그램도 많고 골프·먹방·연애 등 콘셉트도 다양하다.

본격 여행 프로그램 중에선 티빙 오리지널 ‘두발로 티켓팅’이 눈길을 끈다. 하정우·주지훈·최민호·여진구 네 스타가 캠핑카를 타고 뉴질랜드에서 로드 트립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20일 공개돼 설 연휴 기간 티빙에서 시청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화제 몰이에 성공했다.

‘먹는 연기’로 도가 튼 배우 하정우가 실제 캠핑 먹방을 선보인다는 흥미 요소도 있지만, 뉴질랜드라는 공간이 주는 매력도 크게 작용했다. 뉴질랜드는 한동안 여행이 쉽지 않았다. 팬데믹 초기였던 2020년 3월 아예 국경을 봉쇄했고, 2년 가까이 강력한 방역 정책을 폈다. 지난해 5월 국경을 전면 개방하면서 뉴질랜드 여행이 다시 가능해졌다. 이제는 무격리 입국이 가능하고, 입국 전 코로나 검사 의무도 사라졌다.

뉴질랜드 여행을 앞둔 이에게 ‘두발로 티켓팅’은 꽤 좋은 예습 자료다. 남섬 제1의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번지점프 원조로 유명한 퀸스타운의 카와라우 브리지, 영화 ‘반지의 제왕’의 무대였던 후커밸리 등 촬영지 대부분이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명소다. ‘두발로 티켓팅’ 멤버들의 발자취를 따라 캠퍼밴 여행을 짜는 것도 어렵지 않다. 뉴질랜드는 캠핑·여행 매니어 사이에서 캠퍼밴 여행 성지로 통한다. 캠핑장, 캠핑카 렌트 등 인프라가 워낙 잘 돼 있다.

1~3회에서 캠핑을 했던 장소는 뉴질랜드 남섬의 테카포 호수다. 빙하에서 흘러내린 물로 인해 에메랄드빛을 띠는 호수를 배경으로 하정우와 멤버들이 통감자·닭구이·연어 먹방을 재현했다. 실제로도 호수를 중심으로 다양한 형태의 캠핑장과 숙박 시설이 조성돼 있다. 주지훈과 최민호가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던 쭉 뻗은 도로는 어디였을까. 남섬의 남동부 지역을 관통하는 8번 국도 중 페얼리 마을에서 테카포 호수로 이어지는 44㎞ 길이다. 서던 알프스 산맥과 호수를 나란히 끼고 달릴 수 있어 최고의 라이딩 코스로 꼽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