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출판기념회서 “인생을 살며 권력 주변과 인연 많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더 플레이어'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더 플레이어'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당권주자인 윤상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도 계시지만 정말 성공한 대통령을 한번 도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저서 ‘더 플레이어’ 출판기념회를 열고 “책에 저와 윤 대통령과의 이야기가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의원은 “전 인연을 맺는 분들과 최선을 다해 좋은 관계를 유지하려고 한다”며 “인생을 살며 권력 주변과 인연이 많았던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대학교 3학년 때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었고, 2002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만났다”며 “또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 인연이 있다. 대통령이란 권력에 대해 생각해볼 시간이 있었고 결국 권력은 항상 국민과 역사 편에 서야 성공한다는 평범하고도 귀중한 진리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우리 대통령들은 왜 실패하고 성공한 대통령을 찾기가 힘든지 안타깝다”며 “성공한 대통령이 되려면 권력에 겸손해야한다. 권력에 겸손한 자만 살아남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권력을 두려워하고 무서워할 때 성공한 정치인이 된다"며 "윤 대통령도 계시지만 정말 성공한 대통령을 한번 도와드리고 싶다. 책에 저와 윤 대통령과의 이야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안철수 의원을 대신해 참석한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우 전 의원은 “오늘 안 의원이 대구에 가서 선대위원장인 제가 왔다”며 “안 후보는 윤 의원과 함께 손잡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우리가 어렵게 정권교체를 했는데 더불어민주당 때문에 아무것도 못 한다”며 “그래서 내년 총선은 전쟁을 치른다고 생각하고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