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 400장 찍고 사라진 야생곰…"유독 카메라에 흥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콜로라도주의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곰이 나타나 사진 400장을 남기고 사라져 화제가 됐다.

29일(현지시각)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볼더의 자연 보호구역인 볼더산간녹지공원(Boulder Open Space and Mountain Parks) 직원들은 최근 공원 내 야생동물 관찰용 동작 감지 카메라에서 곰이 찍은 '셀카'를 확인했다.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의 볼더산간녹지공원에 있는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셀카' 400장을 남긴 곰. 사진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캡처.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의 볼더산간녹지공원에 있는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셀카' 400장을 남긴 곰. 사진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캡처.

카메라에 담긴 580장의 사진 중 400장이 곰 사진이었다.

사진 속의 곰은 정면을 바라보거나, 비스듬히 옆을 쳐다보는 등 마치 셀카를 찍는 것처럼 카메라를 한껏 의식한 모습이다. 혀를 날름 내밀거나 옆얼굴을 들이미는 등 표정도 구도도 다양하다.

이 공원의 관찰 카메라는 보호구역에 서식하는 야생동물들의 생태를 살피기 위해 곳곳에 설치된 것으로 움직임이 있으면 영상을 남기고 사진을 캡처하도록 설정돼 있다.

공원 측은 코요테, 비버, 퓨마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이 찍히곤 하지만 보통은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고 무심하게 지나치는데 이 곰은 카메라에 완전히 사로잡혀 버린 것 같다고 전했다.

필립 예이츠 볼더산간녹지공원 대변인은 "곰이 야생동물 카메라 중 하나에 특별히 흥미를 보이면서 수백장의 '셀카' 캡처를 남긴 것 같다"며 "사진을 보고 직원들은 웃음을 터뜨렸는데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