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파티룸 '위험한 거래'…붉은 조명 켜진 옆 창고의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해 10월 김포의 한 창고를 덮쳤다. 이곳에서 대마 재배는 물론 판매·흡입까지 ‘원스톱시스템’으로 이뤄진다는 첩보를 입수해서다. 경찰이 찾은 현장에는 빨간 조명 아래 재배중인 대마초 화분이 줄지어 있었다. 생육중인 대마 13㎏와 대마 건초 5.3㎏가 함께 발견됐다. 18만 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지난해 10월 검거한 대마 재배시설. 바로 옆에는 대마 흡입을 할 수 있는 파티룸이 마련돼있었다. 사진 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지난해 10월 검거한 대마 재배시설. 바로 옆에는 대마 흡입을 할 수 있는 파티룸이 마련돼있었다. 사진 경찰청.

바로 옆에 마련된 파티룸에서는 판매·흡입이 이뤄졌다. 고객 편의를 위해 파티룸에는 각종 오락기와 드럼, 피아노 기타 등이 설치됐다. 운영자 A씨 부부는 2021년 4월 인천에서 대마 재배에 성공한 뒤, 11월 장소를 이곳으로 옮겨 파티룸을 준비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파티룸을 본격적으로 열기 전 5월부터 지인들을 상대로 업장을 운영하다 검거된 것”이라며 “현장에서 키운 뒤, 말려서 피우기까지 할 수 있는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 등 2명을 구속했다.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지난해 10월 적발한 대마 흡입이 가능한 파티룸의 모습. 사진 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지난해 10월 적발한 대마 흡입이 가능한 파티룸의 모습. 사진 경찰청.

경찰청은 지난해 8월~12월 마약류 범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 결과, 5702명의 마약류 사범들을 잡았다고 29일 밝혔다. 2021년 같은 기간(4125명)에 비하면 38.2% 증가한 수치다. 검거된 이들 중 791명은 구속됐다. 연도별 총 검거 인원을 보면, 2018년 8107명이었던 마약사범이 지난해 1만2387명까지 늘었다.

인천에서는 20·30대 중간책을 거느린 10대 마약 판매책이 검거됐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5월 텔레그램을 통해 마약 판매채널을 만들고 마약류를 유통한 혐의로 B씨(17) 등 고등학교 3학년 학생 3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서로 학원에서 만난 사이로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마약 도매상과 접촉해 시중가의 10분의 1 가격에 마약을 매입했다. 이후 20·30대 중간판매책 6명을 고용해 마약류를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필로폰 49g, 케타민 227g, LSD 33알, 엑스터시 140정 등 4억900만원 상당의 마약을 압수했다.

2018년 청소년 마약사범은 104명이었다. 이후 2019년(164명)과 2020년(241명), 2021년(309명)까지 큰 폭으로 늘었다가, 지난해에는 294명으로 다소 줄었다. 경찰 관계자는 “청소년 마약 사범 비중이 크진 않지만, 전반적으로는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증가 추세가 가장 뚜렷한 건 외국인 마약 사범이다. 2018년 596명이었던 외국인 마약사범은 지난해 1757명까지 늘었다. 국적별로는 태국(355명), 중국(237명), 베트남(179명) 순으로 많았다. 김포경찰서는 지난해 10월 김포에 위치한 공단 기숙사에서 필로폰을 판매·투약한 태국인 33명을 적발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단 등 외국인 밀집 지역 주변 노동자 커뮤니티가 활성화되며 자국민들끼리 모여 공동 투약하는 사례가 다수 적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다크웹(Dark web)과 가상자산을 이용한 마약유통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크웹은 일반적으로 검색이 가능한 표면웹(surface web)과 달리 쉽게 찾을 수 없는 딥웹(deep web)의 일종이다. 다크웹을 통해 유통정보를 공유하고, 가상자산으로 결재할 경우 추적이 까다롭다. 지난해 다크웹·가상자산을 이용한 마약 사범은 1097명으로 집계됐다. 경찰청은 이에 따라 정보기술분야 전문가를 마약 전문수사관으로 채용하고, 전문수사팀도 전체 시·도 경찰청으로 확대해 운영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