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호텔신라 지난해 영업이익 783억원…전년 대비 34.1% 감소

중앙일보

입력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 전경. 사진 호텔신라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 전경. 사진 호텔신라

코스피 상장사 호텔신라는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783억원으로 전년보다 34.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9220억원으로 전년 대비 30.2% 늘었으며, 순손실은 502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은 67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이익 250억원) 대비 적자 전환했다. 이 분기 매출과 순손실은 각각 1조2999억원과 810억원이었다.

사업 부문별 4분기 실적을 보면 면세점 부문 매출은 1조14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196억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 전환했다.

국내 시내 면세점 매출은 3%, 공항 면세점 매출은 122% 늘었다.

호텔·레저 부문 매출은 1599억원으로 전년보다 3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9억원으로 전년보다 579% 늘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4분기 적자 전환 이유는 4분기 환율이 1400원대에서 1200원대로 하락하면서 면세점 매출의 면세 원가율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올해부터는 환율이 안정화돼 원가율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호텔·레저 부문은 4분기가 비수기 시즌인데도 전년 대비 큰 폭의 성장을 거뒀고 연간으로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텔신라는 보통주 1주당 200원, 우선주 1주당 250원의 현금 결산배당을 결정했다.

시가배당률은 각각 0.2%, 0.4%이며 배당금 총액은 76억원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