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연봉 50%' 성과급 받는다…생활가전은 7%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연합뉴스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부문 임직원에게 연봉의 50%를 성과급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반면 생활가전사업부·의료기기사업부는 가장 낮은 7%로 책정됐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2시 지난해 사업부문별 초과이익성과급(OPI) 지급률을 확정 통보했다. OPI는 연 1회 지급되는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성과급으로, 각 사업부별로 연간 실적이 목표를 초과 달성했을 때 초과 이익의 20% 한도에서 개인 연봉의 최고 50%까지 지급한다. 매년 1월 말 지급된다.

DS부문 경우, 연봉의 50%를 받게 된다.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타 사업부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최근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전년도 3분기 실적이 악화됐지만 상반기 호황으로 목표 영업익을 달성하면서 높은 수준의 OPI지급률이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DX(디바이스경험) 부문은 사업부별로 지급률이 다르다. MX(모바일)사업부 37%, 네트워크사업부 27%, TV 사업을 담당하는 VD(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24%, 생활가전사업부·의료기기사업부는 7%가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