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엑스맨 미스틱인 줄"…빨간 몸에 크리스털 3만개 붙인 女가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3일(현지시각) 파리 패션위크에 온 몸에 빨간색 분장을 한 채 등장한 팝가수 도자 캣. 사진 도자 캣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3일(현지시각) 파리 패션위크에 온 몸에 빨간색 분장을 한 채 등장한 팝가수 도자 캣. 사진 도자 캣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유명 래퍼 겸 가수 도자 캣이 파리 오뜨 꾸뛰르 패션위크에서 온몸을 빨갛게 칠하고 수천개의 크리스털을 붙인 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5일(이하 현지시각) CNN 등에 따르면 도자 캣은 지난 23일 열린 스키아파렐리의 2023년 오뜨 꾸뛰르 패션쇼에 빨간색으로 온몸을 칠하고 3만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붙인 채 등장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각) 파리 패션위크에 온 몸에 빨간색 분장을 한 채 등장한 팝가수 도자 캣. 사진 도자 캣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3일(현지시각) 파리 패션위크에 온 몸에 빨간색 분장을 한 채 등장한 팝가수 도자 캣. 사진 도자 캣 인스타그램 캡처

이번 도자 캣의 패션은 스키아파렐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로즈베리와 영국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데임 팻 맥 그래스가 협업해 완성했다.

이들은 머리와 얼굴을 비롯해 가슴과 팔, 손끝까지 3만개의 크리스털을 하나하나 정교하게 붙였다.

맥 그래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자 캣의 영상을 올리며 "크리스털 장식을 완성하기 위해 4시간 58분 동안 앉아있던 도자 캣의 인내와 헌신에 감동했다"고 적었다.

분장 중인 도자 캣. 사진 팻 맥 그래스 인스타그램 캡처

분장 중인 도자 캣. 사진 팻 맥 그래스 인스타그램 캡처

로즈베리는 이번 패션위크에서 단테의 신곡 중 지옥편에서 영감을 받은 의상들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도자 캣은 이날 빨간 뷔스티에(어깨와 팔을 다 드러내는 몸에 딱 붙는 여성용 상의)와 구슬이 달린 빨간 튤립 치마를 입었으며 신발도 빨간색 가죽 부츠를 신었다.

도자 캣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영화 엑스맨의 미스틱과 비슷하다", "크리스털 떨어지면 어쩌나", "놀랍고 기괴하다", "패션위크에 참여한 유명인들을 모두 들러리로 만들었다", "도자 캣인줄 몰라봤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