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늘봄학교' 시범사업, 인천·대전·경기·전남·경북 선정

중앙일보

입력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늘봄학교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이 부총리는 교육 돌봄 국가책임 강화를 위해 2025년부터 전국에 방과 후 교육 활동 내실화 및 돌봄 질을 제고하여 늘봄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뉴스1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늘봄학교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이 부총리는 교육 돌봄 국가책임 강화를 위해 2025년부터 전국에 방과 후 교육 활동 내실화 및 돌봄 질을 제고하여 늘봄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뉴스1

올해 새 학기부터 일부 지역에서 ‘늘봄학교’가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돌봄 시간이 아침 7시에서 저녁 8시까지로 늘어나고, 초등학교 신입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교육부는 25일 인천, 대전, 경기, 전남, 경북 5개 시도교육청을 늘봄학교 시범교육청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3월부터 5개 지역 200개 학교에서 시범 운영한다. 앞서 교육부는 돌봄과 교육서비스를 통합하는 늘봄학교 추진 방안을 발표하고 시범교육청 공모를 거쳐 5개 교육청을 최종 선정했다.

초1 집중 지원…돌봄시간 오전, 저녁까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늘봄학교의 핵심은 초등학교 1학년 대상 맞춤형 프로그램인 ‘에듀케어’와 돌봄 시간 확대다. 시범 학교에선 초1 방과후 집중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돌봄 시간이 저녁 8시까지로 늘어난다. 인천·대전·경기·경북에선 정규수업 전 일찍 등교하는 학생들을 위한 ‘아침돌봄’을 제공한다. 아침돌봄은 오전 7~9시 사이에 이뤄지는데 지역에 따라 경기 7시, 대전 7시 30분, 인천 8시로 차이가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저녁 7시까지 돌봄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약 7100명이다. 잠정적으로 7000여명이 8시 돌봄에 참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인천을 제외한 4개 교육청에선 학부모가 필요한 날 이용할 수 있는 ‘일시돌봄’을 시범 운영한다. 특별한 사정으로 긴급하게 저녁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이 하루 또는 일정 기간 돌봄을 이용하는 서비스다. 정규 수업과 방과후학교 수업 사이 아이를 맡길 수 있는 ‘틈새돌봄’은 5개 시범교육청에서 이뤄진다.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대전교육청은 초등학교 5~6학년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코딩, 로봇 등 신기술 분야의 온라인 방과후학교를 무상으로 운영한다. 학교나 집에서 학습할 수 있는 학습 키트를 제공하는 식이다. 도서 지역이 많은 전남교육청은 학교를 도시형과 농어촌형으로 유형을 나누고, 농어촌 특화 문화예술 프로그램, 다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공무원 120명 추가 배치…시범교육청에 600억 지원

서울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로 어린이들이 등교하고 있다. 뉴스1

서울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로 어린이들이 등교하고 있다. 뉴스1

학교 현장에서는 늘봄학교 도입으로 업무 부담이 커진다는 우려가 나온다. 교육부는 시범교육청을 포함한 17개 시도교육청에 지방공무원 120여명을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각 교육청에 돌봄 및 방과후업무 전담 인원 267명이 배치됐다.

저녁까지 학교에 머무르는 학생을 위한 안전 대책도 마련했다. 인천과 대전은 입·출입 학부모 안내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지역 지구대와 연계해 순찰을 늘리는 방안도 나왔다.

교육부는 올해 5개 시범교육청에 특별교부금 약 6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범교육청이 아닌 12개 시도교육청에도 늘봄학교 확산을 위해 방과후 프로그램 확대, 저녁돌봄 석·간식비, 안전관리비에 쓸 수 있도록 약 110억원을 지원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