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각국 정상 문화예술 산업 주목…최선 다해 지원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문화예술인들에게 “새해에는 정부가 여러분이 활동하시는 데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년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문화예술계를 격려하고 새해 덕담을 나눴다.

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신년인사회에는 박정자 배우를 비롯해 송승환 감독, 강수진 발레리나, 석창우 작가 등 원로부터 정은혜 작가, 영제이 안무가 등 신진 예술인까지 80여 명이 참석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문화예술위원회 구성이 미뤄졌는데 새해에는 이제 위원회 구성도 됐다”며 “여러분이 활동하시는 데 충분하지는 못하겠지만 할 수 있는 대로 아주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외국 다자회의에 가보면 많은 나라 정상들이 우리나라와 뭔가를 도모하고 싶어한다. 또 우리나라 문화 예술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그 사례로 BTS(방탄소년단)를 꼽았다.

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한국이 문화예술 분야에서 산업에서의 위치에 버금가도록 많이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산업만 크고 (우리나라) 문화예술 수준이 떨어진다면 아마 우리를 많이 무시했을 것”이라며 “정말 한국의 내공을 나름 굉장히 존중하고 인정하는 분위기를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에서 많이 도와드리지도 못했는데 이렇게 우리나라 국격을 많이 키워주셨다”며 “우리 국민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정서와 문화에 이런 깊이를 심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새해 국가 발전을 위해 다함께 힘을 모아달라”며 “여러분께서 정말 열심히 활동해 주시는 것이 다방면에서 우리나라가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 부부는 이어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여는 새해, 2023 신년음악회’를 함께 관람했다.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음악회에는 소프라노 조수미, 판소리꾼 배일동, 가수 윤형주를 비롯해 뮤지컬 배우 김준수 김소현 김도형 등 다양한 장르를 대표하는 음악인들이 출연했다. 객석에는 각계 주요 인사와 일반 국민 공모자 등 2000여 명이 앉았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지난해 한 병원 화재 당시 환자를 대피시키다가 사망한 간호사 가족들도 초청했다면서 “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잊지 않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