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뇌물 의혹' 노웅래 체포 부결…한동훈 "국민들이 오래 기억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오늘의 결정을 오래도록 기억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체포동의안 부결 직후 본회의장 앞에서 부결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게 잘못된 결정이라는 건 국민들도 그렇고, (기자) 여러분도 동의하실 거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표결을 앞두고 ‘검찰이 사건을 조작하고 있다’는 취지로 신상 발언을 한 노 의원 주장에 대해선 “제가 말씀드린 발언대로 이해해주면 될 듯하다”며 “법무장관이 국회에서 책임을 갖고 한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본회의에서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의 체포동의안 부결 결과를 확인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본회의에서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의 체포동의안 부결 결과를 확인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 장관은 이날 표결에 앞서 체포동의요청 이유를 설명하면서 “노 의원이 청탁을 받고 돈을 받는 현장이 고스란히 녹음된 파일이 있다”며 관련 문자메시지, 통화 녹음파일, 업무수첩, 노 의원 자필 메모 등 증거를 확보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증거관계와 범죄의 경중에 대해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노 의원이 이들 증거를 수사 과정에서 제시받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의원들께서 체포동의안 내용을 못 보셔서 그런 것 같은데, 체포동의안 내용에 들어있는 구속영장 사유에 그 내용이 대부분 기재돼있다”고 말했다.

노 의원 체포동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 결과 재석 271명 중 찬성 101명, 반대 161명, 기권 9명으로 부결됐다.

노 의원은 지난 2020년 2∼12월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등의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 씨 측으로부터 총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