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족 2차 가해 법적대응 예고에 먼저 “명예 훼손당했다” 고소한 보수단체

중앙일보

입력

보수단체 신자유연대가 이태원참사 유족을 상대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태원 참사 유족 단체가 2차 가해를 이유로 법적 대응을 예고하자 선제적으로 고소한 것이다.

용산경찰서에 고소장 제출하는 김상진 신자유연대 대표. 사진 유튜브 캡처

용산경찰서에 고소장 제출하는 김상진 신자유연대 대표. 사진 유튜브 캡처

신자유연대는 21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이종철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협의회) 회장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상진 신자유연대 대표는 “이 협회장이 신자유연대가 분향소 설치를 방해하고 유가족을 위협한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신자유연대는 이태원광장에 협의회 측이 마련한 시민분향소 인근에 머물면서 ‘이태원 참사 추모제 정치 선동꾼들 물러나라“는 현수막을 걸고 집회를 열어왔다. 김 대표는 분향소가 설치된 14일 ‘이태원광장 봉쇄 작전 시행’이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방송을 하면서 “유가족들이 49재 지내는 것은 건들지 않겠지만, 시민대책회의는 반정부 활동을 위해 이태원 사고에 숟가락을 올리겠다는 거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를 찾은 희생자 가족이 영정을 보며 흐느끼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를 찾은 희생자 가족이 영정을 보며 흐느끼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협의회 측은 이런 발언을 2차 가해라고 비판하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천주교예수회 인권연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는 21일 공동호소문을 내고 이태원 참사 유족이나 희생자를 향한 언어폭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유가족이나 희생자를 향해 입에도 담기 힘든 무차별적인 혐오, 비하, 모욕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호소했다.

이어 “손을 맞잡고 함께 울어도 간장을 도려내는 듯할 아픔이 덜해지지 않을 유가족들에게 오히려 저주를 퍼붓는 그들을 보며 우리는 공동체가 존재하는 이유를 다시 묻게 된다”며 경찰에는 2차 가해 행위 수사를, 정부에는 유족을 사회적으로 보호할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청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