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조선해양산업특구 조성 사업 본격 추진

중앙일보

입력

고성군이 지난 15년간 공사중단 상태였던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가 정상궤도에 올랐다.

양촌·용정지구는 지난 2007년 조선해양산업특구로 지정돼 중대형 특수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대규모 조선소 건설을 추진해 온 곳이다.

2010년 육지부 토지 75%를 확보한 상태에서 조선업의 불황으로 공사가 중단됐으나 고성군은 지난 9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특구계획 변경 승인을 받아 사업 기간을 2025년까지 연장하고 해상풍력발전전문단지 조성을 사업계획으로 추가하는 등 사업재개를 위해 노력해 왔다. 그 결과 지난 10월 양촌용정지구 일반산업단지 지정계획을 반영해 산업단지계획지정 신청에 이르게 됐다.

양촌·용정일반산업단지는 고성군 동해면 양촌리 일원에 2027년까지 8404억 원(공사비 7358억 원, 보상 650억 원, 용역 150억 원, 예비비 244억 원)을 투입해 157만4366㎡(산업시설 95만8887㎡, 지원시설 7만5589㎡, 공공시설 53만9890㎡) 규모의 산업단지로 조성돼 해상풍력발전 하부구조물과 조선을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달 29일 이상근 군수와 이기봉 부군수, 이종일 산업건설국장 등 관계공무원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삼강엠앤티 등과 소통간담회를 가지면서 삼강엠앤티의 양촌·용정지구 사업추진계획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듣고 군의 추진사항 및 향후 지원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다.

이날 삼강엠앤티 이승철 대표는 양촌·용정지구 사업계획을 설명하면서 “연내 사업착공이 된다면 47만 평 부지조성에 45개월 공사 기간이 소요되며, 양촌·용정지구 신야드 건설에 7000억 원정도의 사업비가 소요될 예정”이라며 “시가총액 5조 원 이상의 세계적인 친환경풍력발전전문단지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양촌·용정지구에 투자를 결정한 이승철 대표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한 경남도와 고성군 관계자 모두 삼강엠앤티㈜의 양촌·용정지구 조성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오늘 소통간담회도 군청을 옮겨 놓은 것 같다. 관계 부서장 모두 참석했다”고 말하면서 양촌·용정지구 사업추진에 대한 고성군의 관심과 열의를 우회적으로 전했다.

이어 “기업에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여러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근로자를 위한 공공임대아파트 등 숙소 지원방안, 300억 규모의 전기공급시설 지원, 도로 등 인프라 조성 등 모든 것을 걸고 협조와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기봉 부군수와 관계 부서장들은 삼강엔앤티 임직원들과 각 부서 소관의 업무에 대해 설명하고, 그간 추진사항 및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군 협조사항으로 인구증가시책과 관련해 지방소멸위기에 처한 인구감소지역으로서 근로자 수가 많은 삼강엠앤티와 삼강에스앤씨 근로자의 고성군 전입을 적극 요청했고, 아울러 건전한 기부문화 조성 및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고향사랑기부제도 함께 홍보했다.

또한 지난 30일 양촌·용정 일반산업단지계획승인 신청에 따라 산업단지계획, 환경영향평가, 교통영향평가, 재해영향평가에 대한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합동 설명회를 동해면 복지회관에서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주민 약 90여 명과 삼강엠앤티 이승철 대표를 포함한 관계자, 용역사, 고성군 관계자 등 총 1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조성 전반에 대한 설명 및 주민 의견 청취가 이뤄졌다.

이승철 대표는 “주민이 제시한 의견에 대해서는 충실히 검토하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경제가 장기불황인 시점에 사업을 어렵게 시작한 만큼 주민들께서 도와주신다면 기업과 주민이 상생하는 고성을 대표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지난 15년간 공사가 중단되어 언제 공사가 재개될 지 걱정도 많았다”며 “아직 해결해야 할 사안은 일부 남아있으나 대기업이 투자한 만큼 성공적으로 완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지난 10월 25일 개최된 경상남도 투자설명회에서 경남도와 삼강엠앤티 간 7350억 원 규모의 투자와 2000명 고용에 대한 협약을 맺어 사업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으며, 다음 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완수 도지사, 삼강엠앤티 이승철 대표 등과 만나 300억 원규모의 전기공급시설 지원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