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천발전 여야 따로없어…예산 최대한 확보하는데 최선”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시당-인천시와의 당정협의회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시당-인천시와의 당정협의회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9일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예산 국면에서 인천시 발전에 필요한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는 데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천시·민주당 인천시당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인천 발전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치인은 국민·시민들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존재이고 시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는 존재”라며 “최종 목표는 인천시의 발전과 인천시민들의 더 나은 삶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구에 관심을 당부하며 “3기 신도시 중 유일하게 철도 계획이 없는 계양 테크노밸리에 철도가 건설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유 시장은 민주당에 인천시의 중점 사업을 위한 예산안 처리 협조를 요청했다.

유 시장은 “중요한 현안들을 풀어야만 인천도 발전하지만 대한민국도 발전한다”며 “꼭 필요한 부분들은 (국회) 예결위에 계신 분들과도 미리 협의하고 정부 차원에서 다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님들께서 힘써 주시면 인천의 내년도 예산안에 있어서 현안 문제를 해결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저는 인천의 발전과 미래라는 관점에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인 김교흥 의원을 비롯해 홍영표·윤관석·박찬대·신동근·유동수·맹성규·정일영·허종식·이성만 의원, 남영희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인천시는 국비 증액이나 신규 편성이 필요한 사업으로 △서해 5도 정주생활지원금 인상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B노선 △인천발 KTX건설 △감염병전문병원 구축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등 총 11개 사업을 꼽았다.

주요 현안으로는 △인천 제물포르네상스 추진 △쓰레기매립지 종료 △도심내 군부대 이전 △2025 APEC 정상회의와 재외동포청 유치 등을 제시하며 민주당에 행정적·재정적 협조를 요청했다.

김교흥 의원은 전날(28일) 국회 행안위에서 통과된 ‘서해5도 특별법’ 안에 백령공항 건설을 위한 지원이 포함됐음을 밝히며 “정치권에서 최선을 다해 인천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