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민주당, 이재명 방탄정당 되면 국민신뢰 잃어”

중앙일보

입력 2022.11.24 08:17

업데이트 2022.11.24 10:07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민 의원이 지난 9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민 의원이 지난 9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 차원에서 이재명 대표와 관련된 사법적 의혹을 방어하면 제2의 조국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검찰의 목표는 민주당을 방탄정당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당은 민생투쟁, 이 대표는 변호사와 함께 법적 투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검찰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는 물음에 “이재명 제거가 아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명, 노웅래, 문재인 전 대통령을 (흔드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을 방탄정당으로 만들어서 민주당 전체의 신뢰도를 깨는 게 (검찰발) 정치기획의 목표”라고 했다.

김 의원은 “만약 (이재명 대표가) 잘못한 게 나와서 처벌을 받는다면 민주당은 ‘죄송합니다. 우리는 앞으로 그런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겠습니다’고 한 뒤 다른 지도체제를 만들어서 가면 내년 총선에서 또 이길 수 있다’며 검찰은 이재명 대표 제거가 아니라 민주당의 총선 패배를 목표삼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조국 사태 때 2년을 싸우면서 깨달은 건 검찰이 던져주는 이슈들, 검찰이 던져주는 그 아이템들을 따라가면 절대 안 된다는 것”이라며 “검찰이 이재명 대표에게 창끝을 향했다고 즉각 대응하면 검찰 의도에 말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대표는 어떻게 해야 하나’는 진행자의 물음에 김 의원은 “검찰의 일방 주장이니까 본인하고 변호인이 따지면 된다”며 “당이 해야 할 일은 검찰이 과잉수사를 하거나 불법수사를 할 경우 제대로 싸우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이 해야 할 것은 ‘김용, 정진상이 잘못했다, 안 했다’가 아니라 ‘검찰의 과잉, 불법수사에 사실관계를 잡아서 문제제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민생 위기, 금융 위기 해결 요구’ 등 정치 개혁 싸움이다”며 “이 싸움에 우리 당과 이재명 대표가 전면에 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조국 사태 때도 (검찰이) 민주당을 조국을 옹호한 부도덕한 정당으로 몰고 가 적어도 절반의 국민들은거기에 수긍해 버렸다”며 “이런 싸움을 또 되풀이하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검찰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및 노웅래 의원의 뇌물수수 의혹 수사에 대해 “정치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 아래에서 벌어지는 무도한 검찰 수사가 이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치고 있다”면서 “윤석열 사단의 서울중앙지검은 '조작 수사' '정적 제거' 전담 수사부인가”라고 비판했다.

대책위 공동위원장인 박찬대 의원은 “노 의원도 수사하고 있는데, 헌법상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하고 있다”면서 “피의자의 방어권을 허락하지 않는 일방적인 '언론플레이'에 기초한 수사로 민주당을 정치탄압하고 있어 (노 의원 사안도) 같은 차원에서 대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