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시진핑 ‘공급망 챙기기’-마크롱 “러 압박” 당부… 1시간 회담

중앙일보

입력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5일 오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만났다. 1시간 가까이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유럽의 대중국 정책 등을 주제로 현안을 논의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만났다.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만났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회담 결과를 알리는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중점을 뒀다. 엘리제궁은 시 주석과 마크롱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영토를 보존하고 주권을 존중하겠다는 약속과 핵무기 사용을 막아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시급하게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계속하기로 한 러시아의 결정에 강력한 우려를 표명했으며, 유럽 국경 밖으로 번져나가는 전쟁의 결과를 극복하기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할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AFP 통신에 따르면 1시간 가까이 이어진 회담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확전을 피하고, 진지하게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라는 메시지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촉구했다고 엘리제궁 관계자가 밝혔다.

반면 중국 외교부는 성명에서 양국 정상이 우크라이나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짤막하게 맨 끝에 알렸다.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관해 휴전, 분쟁 중단, 평화 협상을 지지한다는 입장은 명확하고 일관된다며 이것이 가능하도록 국제사회가 조건을 만들어야 하고 중국 역시 건설적인 역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아울러 “양측은 쌍방향 무역과 투자를 확대하고 글로벌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흐름을 유지하며 국제 경제·무역 규칙과 질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미국과 경쟁이 심화되면서 공급망 위기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또 “프랑스가 유럽연합(EU)의 독립적이고 긍정적인 대중국 정책을 계속 추동하길 바란다”며 중국은 기후변화 대응, 생물다양성 보전, 진정한 다자주의 수호, 식량 및 에너지안보 등 영역에서 프랑스와 공조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중국은 높은 수준의 대외개방을 확고히 추진하고 중국식 현대화를 추진하려 노력하는데, 이는 프랑스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불안정한 국제 정세에 직면해 프랑스는 중국과 상호 존중, 평등 및 호혜 정신을 계속 유지하고 고위급 대화를 긴밀히 하며, 경제·무역, 항공 및 민수용 원자력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길 원하고, 중국 기업이 프랑스에 와서 합작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이번 회담은 시 주석이 지난달 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를 거쳐 집권 3기를 시작한 이후 유럽 정상과 가진 두 번째 양자 회담이다. 앞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는 지난 4일 베이징에서 회동한 바 있다.

미중 전략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유럽과의 관계 개선은 시진핑 3기를 맞이한 중국의 중요한 외교 과제가 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