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아파트 최고 35층 재건축…5만3000가구 들어선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잠실주공5단지·공작아파트·은마아파트에 이어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재건축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9일 제15차 회의를 열고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양천구 목동서로 38~목동동로 1 일대 436만8463㎡ 규모 재건축 마스터플랜이 담긴 안이다.

양천구 목동·신정동 일대 목동지구는 정부가 택지개발사업을 통해 대규모 아파트를 공급한 지역이다. 1985년부터 1988년까지 순차적으로 목동 신시가지 14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다. 이후 40년 가까이 지나면서 노후 주택이 늘고 주변 지역과 단절하는 문제가 생겼다.

서울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목동지구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목동은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와 목동 중심지구가 주거·상업지역으로 탈바꿈한다. 이에 따라 최고 35층 5만3000여 가구가 들어선다. 현재 목동 1~14단지가 총 2만6000여 가구라는 점을 고려하면 두 배 이상 증가한다.

서울시는 또한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해 아파트 단지에 공공 보행 통로를 만든 다음 기존 목동 시가지 길과 연결한다. 시가지 인근에는 학교·공원·도서관 등 공공시설을 배치한다.

하대근 서울시 도시관리과장은 “공공 보행 통로가 들어서면 목동은 보행 중심 주거 단지로 바뀌고 주변 지역과 소통·공유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회대로·목동로에서 안양천 방향으로 인접한 곳에 경관녹지를 조성하고, 안양천으로 이동할 수 있는 데크를 설치한다. 가로변 주택 단지는 중·저층 주거지를 배치했다. 도시경관 측면에서 내부로 갈수록 높아지는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기 위해서다.

특히 목동 14개 아파트 단지는 각각 별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단지별로 재건축 정비계획(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할 때 창의적인 건축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침을 마련했다. 예컨대 역세권과 연접한 단지는 상업·업무·주거 복합기능을 도입하고,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인근 지하철역 출입구를 단지 내부로 연결한다.

한편 장기간 표류하던 주요 아파트 단지 재건축 계획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지난 2월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사업이 6년 만에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고, 지난 8월엔 영등포구 여의도 공작아파트가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했다. 지난달엔 강남구 은마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안이 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