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랑 쌀국수 면만 줬다…유치원 급식예산 빼돌린 원장 385년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18년 급식 부정 사태 당시 유치원생들에게 제공된 급식 상태. 사진 방콕포스트

2018년 급식 부정 사태 당시 유치원생들에게 제공된 급식 상태. 사진 방콕포스트

태국에서 유치원생들에게 소스만 뿌린 쌀국수를 제공하는 등 부실한 급식을 주고 남은 예산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유치원 전 원장이 300년이 넘는 형을 받았다.

22일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태국 형사법원은 최근 남부 수랏타니주 타차나 지역의 반타마이 유치원 전 원장인 솜차오 시티츤에 385년형을 선고했다.

솜차오 전 원장은 급식과 관련된 부정행위로 기소돼 77개 사기 및 횡령 혐의에 각각 5년형을 받았다.

그는 유치원 어린이들에게 얇은 면의 쌀국수에 생선 소스만 뿌리는 등 형편없는 점심을 주고 예산을 빼돌렸다.

2018년 해당 유치원 학부모들은 지역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어린이들이 부실한 급식을 받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전해지면서 대중의 공분을 샀다.

교육청은 약 1년간의 조사 끝에 솜차오 전 원장을 해임했다. 솜차오 전 원장은 급식 조달과 관련해 심각한 위법 행위를 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법원은 금전적 피해는 미미하지만 영양 부족으로 아동들의 신체 발달에 해를 끼친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했다.

다만 솜차오 전 원장이 자백했다는 이유로 형량이 절반인 192년 6개월로 줄었으며, 태국 법에 따라 선고된 형량과 관계없이 피고인은 최대 50년을 복역하게 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