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인천시장…재외동포청 유치·행정구역 개편 내걸었다

중앙일보

입력

유정복 인천시장이 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민선 8기 출범 100일 비전 선포·기자설명회'에서 시정 운영 방향과 비전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유정복 인천시장이 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민선 8기 출범 100일 비전 선포·기자설명회'에서 시정 운영 방향과 비전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유정복 인천시장은 6일 “재외동포청이 인천에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선 8기 출범 100일 비전 선포식’에서다.

 지난 5일 행정안전부가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에 “재외동포청 신설이 포함된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보고한 데 따른 조치다. 유 시장은 “인천은 정책 수혜자의 편의성과 상징성, 역사성 측면에서 재외동포청이 세워질 가장 적합한 도시”라고 강조했다.

 재외동포청 신설은 외교부(재외동포 지원)와 법무부(출입국 관리 및 법적 지위), 교육부(재외국민 교육), 행정안전부(국내 체류 지원) 등으로 나뉘어있는 업무를 총괄하는 정부기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기간 “재외동포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정부기구가 필요하다”며 재외동포청 설립을 공약했다. 지난달 20일 미국 방문 중 뉴욕 교민과의 간담회에선 “재외동포청 신설이 정기국회에서 어려움 없이 잘 통과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재외동포위원장인 김석기 의원이 지난 2020년 8월 발의한 재외동포청 설치를 위한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5일 행정안전부 보고 이후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재외동포청 설치는 민주당의 공약이었다”며 사실상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인천시도 재외동포청 유치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유 시장은 지난달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인천은 750만 재외동포들이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는 재외동포청의 최적지다”라고 말했다. 지난 5일엔 인천 송도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에 참석해 “한국인의 공식 이민 출발지이자 국제기구 15개가 있는 인천에 재외동포청을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은 공항·항만 등 지리적 이점과 함께 이민사적으로 역사성, 재외동포 거주를 위한 송도아메리카 타운이 있는 등 재외동포청 설립을 위한 장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27년만의 행정구역 개편도 속도

유정복 인천시장이 31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시 행정구역 개편 추진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중구와 동구는 영종도 중심의 영종구로, 중구·동구 내륙 지역은 제물포구로 분리 재편한다. 서구는 검단구를 신설하고 나머지 지역은 그대로 서구로 존치한다. 연합뉴스

유정복 인천시장이 31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시 행정구역 개편 추진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중구와 동구는 영종도 중심의 영종구로, 중구·동구 내륙 지역은 제물포구로 분리 재편한다. 서구는 검단구를 신설하고 나머지 지역은 그대로 서구로 존치한다. 연합뉴스

 한편 유 시장은 이날 행정구역 개편안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지난달 31일 “2026 지방선거 전 그해 상반기까지 현행 2군·8구 행정체제를 2군·9구 행정체제로 개편하는 방안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의 개편안엔 중구(인구 14만명)와 동구(인구 6만명)를 영종도 중심의 영종구(인구 10만명)와 중구와 동구의 내륙 지역을 합친 제물포구(인구 10만명)로 분리 재편하는 내용이 담겼다. 행정· 사회적 여건 달라졌는데도 27년 전 체제가 유지돼 시민 불편이 가중된다는 게 인천시의 설명이다. 인천시는 6일 시청에서 중구·동구·서구와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