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정진석 등 여권 주요 인사 고 김동길 교수 빈소 방문… “자유민주주의에 영감줬다”

중앙일보

입력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안철수 의원 등 여권 주요 인사들이 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보수 원로 김동길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보수진영 원로인사인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보수진영 원로인사인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정진석 위원장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 입문 전 한국일보 정치부 기자로 일했던 당시 김 교수와 만난 일을 회고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는 든든한 말씀을 설파해오신 것이 늘 깊은 영감을 줬다"고 말했다.

정몽준 아산재단이사장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보수진영 원로인사인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정몽준 아산재단이사장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보수진영 원로인사인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지난 대선에서 김동길 교수는 안철수 의원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안 의원은 페이스북에 “‘부정부패 못할 사람’이라며 제 손을 잡고서 후원회장을 맡아주셨을 때, 교수님의 마음에는 여전히 우리나라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뜻이 가득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후 교수님은 어려웠던 대선 과정에서 큰 힘이 되어주셨고 단일화 과정에서도 현명한 조언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권성동과 김석기 의원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과 김석기 의원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교수님께서는 일생을 민주화와 자유민주주의 수호에 바치셨다”며 “우리 사회의 큰 어른으로서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으며 바른길을 제시해주시던 교수님의 통찰력과 혜안은 그 깊이를 짐작할 수도 없을 정도였다”고 적었다.

이어 “가끔 찾아뵐 때면 귀한 말씀으로 가르침을 주시고 응원도 아끼지 않으셨다. 대접해주신 냉면 맛은 잊지 못할 것”이라며 “황망한 마음 표현하기 어렵다. 교수님께서 주신 말씀 하나하나 마음 깊이 새기고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 기념관에 마련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태영호 의원은 “교수님의 고향은 평안남도 맹산인데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평생 헌신하신 교수님은 결국 고향 땅을 밟지 못하시고 눈을 감으셨다”며 “교수님의 뜻을 이어 ‘담대한 자유와 민주의 물결이 한반도 곳곳에 펼쳐질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윤상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한평생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며 바른 말씀으로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해온 선각자셨다”라며 “링컨과 같은 정치인이 되어 국민을 위해 보다 차원 높은 정치를 하라고 하신 말씀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했다.

나경원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생전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영광스럽게도 김 교수님께서 만드신 ‘냉면사랑모임’(냉사모)의 부회장을 김동건 아나운서와 함께 맡으며 선생님 댁의 고명이 없는 깨끗한 평양냉면, 빈대떡, 수육과 함께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자 하는 분들과 교류하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했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저의 후원회장을 흔쾌히 맡아주시면서 ‘나라를 사랑하는 정성 하나는 여전히 살아있다’고 하신 말씀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조의를 표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