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영장 발부…"도주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2.09.28 19:01

업데이트 2022.09.28 21:06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 일대에서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돈스파이크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날 오후 1시쯤 서울북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돈스파이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한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필로폰 구매 경로에 대해서는 "조사 과정에서 상세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마약 투약을 시작한 시점에 관한 질문에는 "최근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여러 호텔에서 투약했다고 하는데 수사를 피하려는 의도였나"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추후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강남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할 경우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며 시가로는 1억원 상당이다. 돈스파이크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이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