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尹 사적발언 논란에 "야당 향한 것이라 해도 유감"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10:54

업데이트 2022.09.23 16:04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한국 국회를 향한 것이었다는 대통령실 해명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안 하고 말하는 것은 맞지 않지만, 우리 야당을 향해 발언한 것이라고 해도 많이 유감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이 나오자 "어제 말했지만 전후 발언의 경위라든지 정확한 정보가 없다. 내일 귀국하면 자세한 게 나올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기위해 입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기위해 입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그는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중국 순방) 혼밥 논란 때 '역대급 굴욕'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태도가 바뀐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는 이어진 질문에는 "그런 측면도 없지 않다"면서도 "외교 활동 때는 언론도 협조한다고 본 적이 있는데, 국익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는 여야 태도가 무엇인지 이번 기회에 같이 정립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당내에서 이번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을 언론에서 왜곡했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어떤 맥락인지는 모르겠지만 가급적이면 국익을 지키는 방향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둘러싼 야당의 공세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가 있었지만, 대통령이 외교활동 하는 중에 그것이 오히려 국내 정쟁의 대상 돼서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그런 점에 대해 생각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간곡히 부탁한다.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의 대표 선수로서 대통령의 외교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풍토 만들어 나가 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스타 항공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선 경찰의 부실 수사를 지적하며 "이상직 민주당 전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관계에 기인한 건 아닌지 많은 국민이 강한 의혹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스타항공은 몇 년째 계속되는 이슈이나 시원하게 정리되지 않고 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승무원 채용 과정에 야권 유력 인사들의 채용 청탁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경찰은 작년 초 승무원 채용 비리 의혹 수사를 압수수색도 하지 않은 채 2번이나 무혐의 처리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 어때요

이어 "사주인 이 전 의원에 대한 배임 혐의 고발 건을 수사하기는커녕 오히려 고발 취하를 요청하기까지 했다고 한다"며 "의도적 뭉개기 수사가 아닐 수 없고, 이런 수사 과정에 대한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정감사 증인 채택과 관련한 여야 공방에는 "상대 당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은 역지사지하고, 민간 기업인들을 대량으로 신청하고 채택하지 않고 또 부르더라도 오래 대기하고 답변 짧게 하는 것은 국회가 되돌아봐야 한다. 여야 간 어느 정도 합의될 수 있는 룰을 만들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당이 받아들일 수 없는 증인이 김건희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이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문 전 대통령 요청하면 민주당이 받아들일 수 있겠나. 소모적 논란을 피할 수 있는 관례 같은 걸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