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영화 발전을 응원합니다!” 조니워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후원

중앙일보

입력

디아지오코리아(대표 댄 해밀턴)의 세계 판매 1위 스카치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가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27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를 공식 후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디아지오코리아 본사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댄 해밀턴 디아지오코리아 대표,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오석근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ACFM) 운영위원장이 참석해 다음 달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후원 협약서에 서명하며 영화 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1996년 시작된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영화제로 올해는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부산 일대에서 개최되며, 영화의 전당 등 부산지역 7개 극장에서 71개국 243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특히 이번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100% 좌석을 운용하며 정상화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조니워커는 프리미어 스폰서 자격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적인 개최와 운영을 위해 현금 및 독립영화제 시상 부문 ‘시민평론가상’을 후원한다. 또한 참석 배우와 감독 등 영화 관계자들을 위한 프라이빗 공간인 ‘조니워커 블루 프리미어 라운지’ 조성, 한국 영화의 오늘 – 비전 부문 감독들과 함께하는 신예 영화인 응원 캠페인 ‘Depth of Blue’ 진행,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 리셉션 단독 주류 협찬 등 조니워커와 부산국제영화제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로 뜨거운 축제 분위기를 더한다.

더불어 영화제 진행 기간에 행사장을 방문하는 관객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먼저 영화의 전당 야외 행사장에서는 ‘조니워커 하이볼 바’가 운영된다. 이곳에서는 상큼하고 청량한 조니 레몬 하이볼과 깊고 풍부한 맛의 조니 진저 하이볼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10월 9일 진행되는 오픈 시네마 이벤트에서는 조니워커 블루 체험존을 마련, 영화제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디아지오코리아 댄 해밀턴 대표는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에 조니워커가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문화예술 현장을 지원하고 더 많은 소비자와 소통하고 공감할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조니워커는 지난 2019년 제24회 부산 국제 영화제 공식 주류 후원사로 참여, 감각적인 디자인의 조니워커 부스 운영을 통해 영화산업 관계자와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