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4년 만에 공개되는 150억 호크니 작품…韓서 제일 먼저 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데이비드 호크니의 '이른 아침, 생트 막심'. 3~5일 서울 분더샵 청담에서 전시된다 [사진 크리스티]

데이비드 호크니의 '이른 아침, 생트 막심'. 3~5일 서울 분더샵 청담에서 전시된다 [사진 크리스티]

데이비드 호크니의 걸작 '이름 아침, 생트 막심' (EARLY MORNING, SAINTE-MAXIME)〉(1969)가 서울에서 공개된다.

분더샵 청담서 3-5일 전시 #10월 런던 크리스티 경매

경매회사 크리스티는 크리스티는 다가오는 10월 런던 경매 경매 프리뷰의 일환으로 이 작품을 한국 최초로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이 작품은 1969년에 제작돼 1970년 런던의 화이트채플 갤러리에서 열린 호크니의 회고전에서 공개됐으며, 1988년 뉴욕에서 열린 경매에 등장한 뒤 이번에 처음 나왔다. 추정가는 700~1000만 파운드, 한화 약 109억에서 156억이다.

전세계에서 미술관 관계자들과 슈퍼컬렉터가 2일 개막하는 프리즈 서울을 관람하기 위해 서울로 모인 시점에 크리스티가 올가을 경매의 대표작을 서울서 제일 먼저 선보이기로 한 것이다.

'이른 아침, 생트 막심'은 1968년 가을 당시 연인이었던 피터 슐레진저와 떠난 프랑스 여행에서 찍은 사진을 바탕으로 그린 네 편의 회화 중 하나다. 이 시기에 두 사람은 처음으로 생트로페 근처에 있는 영화감독 토니 리처드슨의 집에서 시간을 보냈다.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누리며, 프랑스 남부의 반짝이는 바다 풍광에 매료된 작가의 황홀한 시선이 고스란히 담겼다. 호크니와 슐레진저는 이후 1971년에 헤어졌다.

크리스티 유럽의 전후 현대 미술 책임자 캐서린 아널드는 “데이비드 호크니의 이 그림에서 우리는 연인 피터 슐레진저와의 관계가 무르익으면서 깊은 만족감과 편안함을 느끼던 호크니의 감정을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먼저 공개되는 이 그림은 홍콩과 뉴욕 순회 후 10월 6일부터 13일까지 크리스티 런던에서 전시된 뒤 경매된다. 크리스티가  10월 13일에 여는 20세기/21세기: 런던 이브닝 경매의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호크니의 그림이 전시되는 같은 기간  분더샵 청담에선 크리스티의 'Flesh & Soul: Bacon & Ghenie' 전시가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