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박은정이 ‘성남 FC 수사 무마’ 압박한 주임검사 소환 조사

중앙일보

입력 2022.08.10 23:56

업데이트 2022.08.10 23:59

2020년 12월 당시 박은정 감찰담당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감찰 타당성을 검토하는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견진술을 마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2020년 12월 당시 박은정 감찰담당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감찰 타당성을 검토하는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견진술을 마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박은정 전 성남지청장의 성남FC 수사 무마 의혹 관련 검찰이 해당 사건 주임 검사를 소환했다.

10일 TV조선에 따르면 검찰이 이날 오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남시장 당시 지역 기업이 성남FC에 부당하게 광고비를 댄 의혹을 수사한 성남지청 소속 A 주임검사를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보도에 따르면 A 검사는 지난해 10월 경찰이 무혐의 처분한 성남FC 사건을 넘겨 받은 뒤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하려 했지만, 박은정 당시 성남지청장에게 제지를 당했다.

A 검사는 검찰 조사에서 “박 전 지청장이 몇 시간 동안 앉혀놓고, 성남FC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리도록 압박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스트레스로 식사도 제대로 못하다 결국 사무실서 쓰러진 적도 있다”고 말했다.

박은정 전 성남지청장의 성남FC 수사 무마 의혹 관련 검찰이 해당 사건 주임 검사를 소환했다. TV조선 캡처

박은정 전 성남지청장의 성남FC 수사 무마 의혹 관련 검찰이 해당 사건 주임 검사를 소환했다. TV조선 캡처

A 검사는 소환에 앞서 박 전 지청장의 지시와 발언을 정리한 일지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직권남용을 입증할 증거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당시 A 검사를 지휘한 박하영 차장검사도 7일 조사를 마쳤고, 조만간 박 전 지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박 전 지청장은 성남FC 사건과 관련해 A 검사에게 무혐의 처분을 요구한 적 있냐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검찰은 경찰이 재수사 중인 성남FC 사건이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넘어올 것에 대비해, 수사팀을 꾸리고 법리 검토에 들어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