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버스·차 수십대 뒤엉켰다…물 빠진 강남 모습 '충격'

중앙일보

입력 2022.08.09 14:29

업데이트 2022.08.10 01:11

기록적인 폭우가 휩쓸고 간 강남 일대에 버려진 차들이 방치돼 9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서초1교~진흥아파트 사거리까지 200m 구간에는 지난밤 시민들이 버리고 간 버스·택시 등 차량 수십 대가 뒤엉켜 멈춰있었다. 트렁크나 운전석 문, 선루프가 열린 채 방치된 차량들도 다수 보였다.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일대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뉴스1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일대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뉴스1

전날(8일) 밤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에 물이 차오르자, 운전자들이 어쩔 수 없이 차량을 버리고 다급하게 대피하면서 두고 간 차들이다.

이들 차량이 도로를 막으면서 일부 구간에서는 물이 빠진 후에도 교통 체증이 이어졌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이 인도위 자전거거치대에 올라서 있다. 뉴스1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이 인도위 자전거거치대에 올라서 있다. 뉴스1

소셜미디어(SNS)에도 이 같은 도로 상황에 불편을 호소하는 글들이 여럿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도로에 차도 버려져 있고 버스도 버려져 있다”고 썼다. 다른 네티즌도 “강남역 인근 현재 상황. 차들 때문에 출근 못 하는 중”이라고 썼다.

“대치역 은마아파트 쪽에 다들 차를 버리고 갔다” “우리 집 오는 길에 침수돼서 차를 버리고 걸어왔다” “사람들이 차를 버리고 도로로 튀어나와서 지도를 보고 집을 찾아가고 있다” 등 글도 올라왔다.

차량을 두고 탈출한 운전자들은 이날 오전 들어 도로에 물이 빠진 뒤에야 차량을 갓길로 치우거나 견인 등 조처를 할 수 있었다.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뉴스1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뉴스1

한편 기상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는 12일까지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9~11일은 비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리겠고 12일에는 남부지방이 중심이 되겠다. 특히 11일까지 수도권에는 100~300㎜ 가량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