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위안부 합의 의미 뭔가"…정의연, 정부에 공개질의

중앙일보

입력 2022.07.20 15:26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최근 잇달아 밝힌 외교부에 20일 진의를 묻는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정의연은 “일본 정부가 ‘합의 사항 준수’를 노골적으로 압박하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내세우고 있는 ‘합의 정신’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알려 달라”며 26일까지 답변을 달라고 요구했다.

정의연은 “국제사회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다시는 제기하지 않겠다는 것인지, 이 문제를 기억하고 기념하려는 국내외 시민사회를 탄압하겠다는 의미인지 답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가 간 정치적 합의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봉합되거나, 보상금 몇 푼으로 이 문제가 역사 속으로 영원히 사라지리라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정의연의 이번 공개질의는 최근 외교부 인사들이 잇따라 ‘2015 합의’를 준수하겠다고 밝히면서 나왔다.

이달 18일 한일 외교부 장관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으로 출국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2015 합의는 “양국 정부 간 공식 합의로 존중돼야 한다”며 “이제 가장 중요한 것은 합의의 정신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외교부 고위 당국자도 “2015 한일합의가 공식 합의이며 합의를 존중한다는 취지로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정의연은 이에 대해 “2015 합의는 국제사회에서 비난ㆍ비방 자제, 최종적ㆍ불가역적 해결을 한국 정부가 약속해 준 굴욕적 합의”라면서 “그럼에도 윤석열 정부가 이를 존중하며 합의 정신을 준수하겠다고 공식화하는 이유는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