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장제원 지적, 겸허히 수용…열린마음으로 듣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18 09:48

업데이트 2022.07.18 13:39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장제원 의원이 자신을 공개 비판한 데 대해 “장제원 의원의 지적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당내 의원이나 당원의 비판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듣겠다”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 소속 국회의원이 대표 직무대행, 원내대표에게 이런저런 쓴소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권 원내대표의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말씀이 무척 거칠다. 그러한 표현들은 삼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 대행이 사적 채용 논란이 제기된 대통령실 사회수석실의 우모 행정요원과 관련, 자신이 추천한 인사라면서 ‘장 의원에게 압력을 행사했는데 7급 대신 9급이 됐다’는 취지로 언급하자 이를 공개 비판한 것이다.

‘원조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인 두 사람이 앞서 ‘민들레’ 의원 모임과 ‘포스트 이준석’ 지도체제를 놓고 이견을 보인 데 이어 사적 채용 논란을 둘러싸고 또다시 정면충돌 양상을 보였다. 다만 권 대행의 이날 발언은 장 의원의 비판에 맞대응하는 대신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하며 일단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