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ESG 경영 조직 강화…"업계 선도 ESG 패션기업"

중앙일보

입력

패션기업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코오롱FnC)은 하반기를 기점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코오롱FnC

코오롱FnC

코오롱FnC는 올해 신설한 '최고지속가능책임자'(Chief Sustainable Officer) 조직을 '지속가능부문'으로 승격시키고 산하에 'ESG 임팩트실'을 신설했다.

지속가능부문은 한경애 전무가 맡아 지속가능 경영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ESG 임팩트실은 ESG 경영을 실행하는 역할을 한다. ESG 임팩트실장은 코오롱FnC가 지난달 인수한 소셜벤처기업 'KOA'의 유동주 대표이사가 맡는다.

코오롱FnC는 재고 재활용 등 모든 자원의 순환 구조를 목적으로 하는 경영철학 '리버스'를 패션에 특화 적용해 새 패러다임의 ESG 경영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경애 전무는 "지난 10년간 진정한 지속가능 패션을 이루기 위해 도전하고 달려왔다"면서 "업계를 선도하는 ESG 패션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