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이 밀친 펠로시, 속내 들켰다" 美서열 3위 영상에 발칵 [영상]

중앙일보

입력

낸시 펠로시 의장이 공화당 소속인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의 어린 딸 옆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그는 당시의 영상이 공개된 후 어린아이를 팔꿈치로 밀쳤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트위터 캡처

낸시 펠로시 의장이 공화당 소속인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의 어린 딸 옆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그는 당시의 영상이 공개된 후 어린아이를 팔꿈치로 밀쳤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트위터 캡처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 하원의장(민주당 소속)이 사진 촬영 도중 어린아이를 팔꿈치로 밀치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논란을 낳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더힐,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이 일은 지난주 공화당 소속인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의 취임식에서 발생했다.

펠로시 의장은 하원의장으로서 플로레스의 취임식에 참석해 플로레스의 가족과 함께 사진 촬영을 했다. 보도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당시 자신의 옆에 서 있던 플로레스 의원의 어린 딸을 한 차례 쳐다본 후 자신의 팔꿈치로 아이의 어깨를 밀쳤다. 펠로시의 팔꿈치가 닿은 아이는 조금 옆으로 밀려 나갔다.

펠로시 의장의 대변인은 "펠로시 의장의 행동은 아이가 뒤편에 숨지 않고, 사진에 잘 나오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뉴욕포스트 등 일부 외신은 "펠로시의 팔꿈치가 소녀의 몸에 닿았는지 여부는 (영상으로 봤을 때) 분명하진 않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에 번져 수백만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펠로시의) 본 모습이 나왔다" "공화당 의원이 당선돼 불편한 감정을 아이에게 표출한 것 같다" "내가 부모라면 참지 않는다"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더욱이 인종차별 논란으로까지 번져 "멕시코인에 대한 펠로시의 속내를 알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여성인 플로레스 의원은 멕시코 출신으로 최근 미 텍사스주 보궐선거에서 당선됐다. CNN 등에 따르면 멕시코 출신 여성이 하원의원이 된 건 미 의회 역사상 처음이다.

공화당 소속인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이 펠로시 의장과 관련해 올린 영상과 글. 플로레스 트위터 캡처

공화당 소속인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이 펠로시 의장과 관련해 올린 영상과 글. 플로레스 트위터 캡처

플로레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영상과 함께 "나는 우리 딸이 그런 일에도 당황하지 않고 계속 웃으며 사진을 찍은 게 자랑스럽다"며 "어떤 아이도 사진 촬영을 위해 옆으로 밀려선 안 된다"고 썼다.

그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선 "취임식이 끝난 후 영상을 보고 아이가 밀쳐진 사실을 알게 됐다"며 "(펠로시 의장에게) 매우 실망했고, 불쾌하다"고 말했다.

펠로시는 미 의회 역사상 최초의 여성 연방 하원의장으로 대통령·부통령에 이어 미국 내 권력 서열 3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