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김건희 여사에 조언 한마디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

중앙일보

입력 2022.06.30 03:43

업데이트 2022.06.30 10:26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질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등과 환담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현재 나토(NATOㆍ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에 체류 중이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했다. 정상 배우자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폴란드ㆍ튀르키예ㆍ알바니아ㆍ리투아니아 등 16개국 정상의 배우자가 참여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일환으로 산 일데폰소 궁전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페인 왕실 공식 유튜브 캡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일환으로 산 일데폰소 궁전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페인 왕실 공식 유튜브 캡처·뉴시스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감동을 받았다”며 현지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젤렌스카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부인 레티시아 왕비를 비롯한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 배우자들과 산일데폰소궁을 거닐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부인 레티시아 왕비를 비롯한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 배우자들과 산일데폰소궁을 거닐고 있다. 뉴스1

앞서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에 직접 방문했다. 바이든 여사는 김 여사에게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

김 여사는 폴란드의 코른하우저 여사로부터 우크라이나와 국경이 인접해 가장 많은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폴란드 상황을 듣고 우려와 안타까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튀르키예의 에르도안 여사와 산 알데폰소 궁전 내 직물 예술품을 감상한 김 여사는 틔르키예 방문을 청한 에르도안 여사에게 ”튀르키예가 문명의 발생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졌고, 직물 관련 예술과 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것으로 안다”며 관심을 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