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밝히고 휴가 간 김창룡...尹은 사표 수리 보류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27 14:25

업데이트 2022.06.27 14:54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표 수리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하는 만큼 사표를 즉시 수리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청장이) 정식으로 사표를 내면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룡 경찰청장. 뉴스1

김창룡 경찰청장. 뉴스1

김 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사의를 표명했지만 아직 공식 라인을 통해 의원면직서를 제출하지 않고 휴가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로부터 김 청장이 임기 만료를 27일 앞둔 이날 전격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는 보고를 사전에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김 청장 사퇴와 관련해 "하필 그 시기가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찰지원부서 신설 관련 기자간담회 이후인 것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판단된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