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성주 의원, 尹대통령 비난 “평생 남 뒷조사나 한 검찰 출신”

중앙일보

입력 2022.06.23 13:31

김성주(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경록 기자

김성주(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경록 기자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라며 “좋은 정치를 할 것으로 애초 기대조차 안 했다”라고 비판했다.

김성주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류값이 치솟고 있고 물가상승도 계속되고 있다. 환율이 오르고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는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라며 “그런데 위기에 대처할 정부 여당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 윤석열 정부는 권력 강화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국민의힘은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을 임명하지 않은 채 직접 검사 인사의 칼을 휘두르며 검찰의 독립성을 유린했고, 행안부는 경찰을 장악할 별도의 조직을 만들어 경찰청의 인사안을 뒤집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말로는 정치보복이 아니라 하면서 윤 대통령이 나서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탈원전)을 ‘바보짓’이라고 비난했고 국민의힘은 뜬금없이 ‘월북 소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아울러 “한전(한국전력)의 적자는 원전 가동을 중지한 탓이라는 누명을 씌우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을 지원한 때문이라는 주장은 원전만 늘려도 전기료 인상이 필요 없다는 것으로 들린다”라며 “그래도 집권 초기에는 좀 더 잘하려고 노력해야 하지 않겠는가? 끊임없는 정치 보복과 정쟁 본능에서 벗어나지 않다 보니 취임 겨우 한 달 지난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부정이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뻘짓’을 하는 동안 국민의 고통만 더 늘어날 것이다”라며 “이제라도 고통받는국민을 위해 물가인상 대책을 내놓고, 국회의장 선출을 통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기 바란다”라고 일갈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