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고교생이 담임교사 폭행…"학생부에 남지도 않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울산시교육청]

[사진 울산시교육청]

최근 울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이 담임교사를 폭행한 사건과 관련, 교원단체가 교육 당국에 철저한 사건 조사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3일 울산교원단체총연합회(울산교총)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울산 한 고등학교 1학년 남학생이 50대 담임교사를 폭행했다.

해당 학생은 경찰 조사를 받고 있고, 피해 교사는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울산교총은 보도자료를 내고 “울산시교육청은 피해 교사 보호와 회복에 온 힘을 다하고, 철저한 사건 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울산교총도 피해 교사의 교권 보호와 치유를 위해 법률 지원을 하는 등 다각적으로 돕는다는 방침이다.

울산교총은 “학교 안에서 교사를 대상으로 한 상해, 폭행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최근 5년간 교육 활동 침해 현황을 살펴보면 학생, 학부모에 의한 교사 상해·폭행은 총 888건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교권 침해 사건도 교사에게 씻기 힘은 상처를 주지만 제자에게 폭행을 당한 교사는 형용할 수 없는 상실감과 충격을 받게 된다”며 “이는 교사의 교권은 물론 다수 학생의 학습권마저 침해하는 2차 피해를 초래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울산교총은 “교사가 학생을 체벌하거나 폭행하면 징계는 물론 아동복지법 등에 따른 엄중한 형사 처벌에 도덕적 비판까지 받는다”며 “반면 학생은 교사를 폭행해도 학생부에 기재되지도 않고, 단지 학교교권보호위원회에서 내려진 처벌로 그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울산교총은 “정부, 국회, 시·도교육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학생의 학습권과 교사의 교권 보호, 학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국가 차원의 실태 조사와 근절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