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감시" 초강력 美드론 8대, 日 배치…MQ-9리퍼 알고보니

중앙일보

입력 2022.05.28 19:33

업데이트 2022.05.28 21:22

미군의 공격용 무인기(드론)가 오는 7월 일본 자위대 기지에 배치된다.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해양 활동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역할을 한다.

2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서남쪽 가고시마현에 있는 해상자위대 가노야 항공기지에 오는 7월부터 1년간 미군 무인기 MQ-9 리퍼 8대가 배치된다.

MQ-9 리퍼. AFP=연합뉴스

MQ-9 리퍼. AFP=연합뉴스

교도통신은 무인기 배치 이유에 관해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일본 서남 방면의 경계 감시를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보도했다.

가노야 기지에는 무인기 배치와 함께 기체의 조작과 정비를 위해 미군 150∼200명이 주둔한다.

가노야 기지는 동중국해를 마주 보고 있다. 미·일 양국은 무인기로 일본 규슈와 대만 간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활동을 감시할 것으로 보인다.

MQ-9 리퍼는 세계 최강의 무인기로 통한다. 리퍼는 무게 4.7t, 최대 상승고도 15㎞로, 4발의 헬파이어 미사일 외에 230㎏ 무게의 GBU-12 페이브 웨이 II 레이저 유도폭탄 두 발과 GBU-38 합동직격탄 등도 장착할 수 있다.

MQ-9 리퍼. 로이터=연합뉴스

MQ-9 리퍼. 로이터=연합뉴스

정보 수집과 정찰뿐만 아니라 정밀 타격 등 공격 기능도 탁월하다.

2020년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 내려 차량으로 이동하다가 숨진 가셈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도 MQ-9 리퍼의 공격을 받았다.

무인 드론은 현대전에서 판도를 뒤흔들고 전쟁의 양상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