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승희, 의원 공천도 탈락… 복지 장관 후보 지명 철회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20:55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9년 10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9년 10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승희 전 의원에 대해 “능력도 없고 품위도 없는데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장관 후보자로 적합한 것은 아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재차 요구했다.

고민정 등 민주당 의원 11명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은 이날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내고 “김승희 전 후보자 지명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랜 친구, 서울대 동문, 부하 검사’로 요약되는 윤석열 정부의 인사가 이제는 수준 미달 전직 의원의 ‘재활용 수단’으로까지 무너지고 있다”며 “김승희 전 의원은 2년 전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공천 심사에서도 탈락한 사람”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비례대표로 의원을 하던 2019년 10월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기억력을 지적하며 “건망증은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그는 이듬해 서울 양천갑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컷오프됐다.

민주 의원들은 “당시 미래통합당은 공천 혁신의 기준 중 하나로 근거 없는 막말과 혐오 발언 종식을 내세웠다. 김승희 전 의원 외에도 ‘막말 정치인’ 다수를 공천심사에서 탈락시키며 혁신의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며 “그 약속은 2년 만에 어디로 간 것이냐”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정치인 출신은 청문회 불패’였던 여의도의 관례를 염두에 둔 것이라면 잘못 짚었다”면서 “그가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때 인정받은 것은 억지로 점철된 정쟁의 능력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김승희 후보자에게 기대하는 것이 민생보다 정쟁에 몰두하는 장관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이번 인사가 보여주는 것은 명확하다. 국회의원은 못할 사람도, 장관은 가능하다는 것을 국민께 보여준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윤석열 정부가 국민을 위해 일할 생각이 있다면, 김승희 전 후보자 지명은 철회되어야 한다. 윤석열 정부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식약처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5년 ‘가짜 백수오 파동’ 때를 언급하며 “독성이 확인된 가짜 백수오, 이엽우피소에 대해 ‘섭취에 따른 인체 위해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는 무책임한 발언을 한 무능한 식약처장”이라며 그의 업무 능력도 문제 삼았다.

윤 대통령은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아빠 찬스’ 논란 등으로 자진사퇴하자 지난 26일 김 후보자를 내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성 장관 후보자 지명은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를 더 적극 보장하겠다는 대통령 약속을 지키는 인사”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