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박지현 논란 잘 몰라”…진중권 “무책임한 회피 실망”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08:39

업데이트 2022.05.27 08:45

이재명 진중권

이재명 진중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박지현 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와 ‘586용퇴론’ 등으로 당 내 갈등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잘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정리를 해 줘야 할 분이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26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진행자가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사과도 하고 586용퇴론을 말했다”고 하자 “아직 얘기를 못 들었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당 내홍도 있는데”라며 다시 묻자 이 위원장은 “제가 (선거)일선에 나와 있는 책임자라서 그 안에서 벌어지는 내용은 잘 모르고 있고 앞뒤 맥락도 모르는 상태에서 말씀드리기가 조금 그렇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 지방선거 뒤 박 위원장 거취에 대해서도 “비대위 중심으로 하는 것이라서 뭐라고 말하기 어렵고 알지도 못하는 상황이기에 이분 말씀을 드리긴 좀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자 같은 방송에 출연한 진 전 교수는 민주당 내에서 벌어지는 내홍 등에 대한 이 위원장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총괄선대위원장이기에 그 문제(민주당을 지지해 달라)로 인해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면 여기에 대해 정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박지현 위원장한테 힘을 실어줘야 된다라든지 정리를 해야 하는데 대답을 안 하고 회피하는 모습이 조금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난감한 처지는 이해가 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명한 자기 입장을 얘기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며 “왜냐하면 이 혼란 자체가 계속될 것이기 때문이다”고 교통정리를 하고 넘어갔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하다 못해 ‘둘이 잘 화합해서 해결하라’든지, ‘박지현 비대위원장의 문제제기는 굉장히 타당하나 지금은 때가 안 맞으니 끝난 다음에 하는 게 더 좋지 않겠느냐’라든지, 양쪽을 다 살려준다든지 이런 식으로 정리를 해 줘야 되는데 그것 없이 나가버리는 건 무책임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