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집안에 아일랜드 분 계시냐" 尹에 이런 말한 까닭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09:02

업데이트 2022.05.24 11:25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첫 정상회담에 대해 “지금까지 본 정상회담 중에 가장 농도 깊은 정상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23일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용산 대통령 집무실 등에서 양국 정상이 나눈 이야기를 일부 소개했다.

박 장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집무실을 본 뒤 집무실을 단장한 지 열흘 정도 됐다는 말에 “놀랍다(It's unbelievable)”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한국에서는 새로운 집에 이사를 하면 집안에 경륜 있는 어른들이 오셔서 덕담도 해주시고 축복을 해주신다”며 “오늘 외국 정상으로서 첫 손님으로 용산 집무실에 오셔서 축하를 해주셔서 대통령 집무실이 제대로 자리를 잡은 것 같다”는 환영의 말을 건넸다.

윤 대통령의 말이 끝나자 양 정상은 크게 웃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아일랜드 집안에도 똑같은 이야기가 있는데 혹시 집안 어르신 중에 아일랜드 분이 계시냐”는 농담을 했다.

전날 진행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시찰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는 미국이 원천기술로 만든 것인데 이제는 한국이 세계 최대의 생산 공장을 가지고 있으니 놀랍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삼성 평택 공장, 정상회담을 통해 계속 소감을 말씀하셨는데 옆에서 들으니 ‘언빌리버블’(Unbelievable)이라는 말씀을 많이 하셨고 그다음에 ‘패뷸러스’(Fabulous), ‘어메이징’(Amazing) 이렇게도 말씀하시고 맨 마지막에 가실 때는 나는 당신을 신뢰한다(I trust you)라고도 하셨다"고 떠올렸다.

박 장관은 “2박 3일간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서 어떤 느낌을 가졌는지 옆에서 생생하게 느꼈다”며 “같은 가치를 공유한 국가들의 민주적 연대가 중요하고, 한국이 그 중심에 서 있기 때문에 한국의 역할이 중요하단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