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조기에 경례한 尹대통령…대통령실 “상대국 존중 표시”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7:16

업데이트 2022.05.23 19:50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한·미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미국 국기인 성조기에 경례한 것과 관련, 일각에서 의전 실수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을 표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23일 언론 공지를 통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라며 “의전 실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의전을 철저히 준수하는 군(軍)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 시 전 과정에서 경례를 유지한다”며 “행정안전부 ‘대한민국 국기법’과 정부의전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양 정상은 가슴에 손을 얹고 있고,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은 차렷 자세다. [바이든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양 정상은 가슴에 손을 얹고 있고,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은 차렷 자세다. [바이든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이번 논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상회담 당시 사진 3장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이 중에는 윤 대통령이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성조기를 향해 가슴에 손을 얹고 있는 사진도 있었다. 이때 바이든 대통령 왼쪽에 있던 박병석 국회 의장과 다른 테이블에 있는 한국 측 참석자들은 차렷 자세였다.

2017년 11월 7일 청와대 국빈 만찬 당시 모습.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가슴에 손을 얹고 있었지만 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차렷 자세였다. [연합뉴스]

2017년 11월 7일 청와대 국빈 만찬 당시 모습.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가슴에 손을 얹고 있었지만 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차렷 자세였다. [연합뉴스]

온라인상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윤 대통령을 비교하는 사진도 올라왔다. 지난 2017년 11월 7일 청와대 국빈 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가슴에 손을 얹고 있었지만 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차렷 자세였다.

반대로 애국가가 연주될 때 문 전 대통령 내외는 가슴에 손을 얹고 있었고, 트럼프 전 대통령 내외는 차렷 자세였다.

대한민국 국기법 시행령 제3조에 따르면, 제복을 입지 않은 국민은 “국기를 향해 오른손을 펴서 왼쪽 가슴에 대고 국기를 주목한다”고 규정돼 있다. 다만 외국 국기와 국가에 대한 규정은 없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