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이번엔 '반묶음 머리'...尹과 靑 열린음악회 깜짝 등장

중앙일보

입력 2022.05.22 21:14

업데이트 2022.05.23 14:22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대정원에서 열린 KBS 1TV ‘열린음악회’ 도중 객석에서 깜짝 등장했다.

이날 진행자인 조우종 아나운서가 인사를 부탁하자 윤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이렇게 5월의 멋진날 밤에 여러분과 함께 이런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저도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저도 ‘열린음악회’의 팬이고 과거 KBS 스튜디오에 제 아내와 ‘열린음악회’를 보러 가기도 했다”며 인연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 청와대 공간은 아주 잘 조성된 아주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라며 “그리고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과 함께 청와대 본관 앞에서 ‘열린음악회’를 함께 보게 된 것이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멋진 무대를 준비해준 KBS 관계자 여러분과 준비하는데 고생하신 분들 감사하다. 멋진 밤을 다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청와대를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줄무늬 셔츠에 흰 재킷을 입었다. 김 여사는 반묶음 머리에 노란색 체크무늬 정장을 입고 하얀색 마스크를 착용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 부부는 중앙 구역 9번째 줄 가운데 자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음악회를 관람했다. 행사 관계자는 “국민 속으로 들어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참모들도 그런 의미로 각각 흩어져 국민들과 함께 행사를 관람했다.

22일 밤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기념 KBS열린음악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퇴장하면서 이곳을 찾은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22일 밤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기념 KBS열린음악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퇴장하면서 이곳을 찾은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