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현충원 찾아 추모…尹 만나러 용산대통령실 향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1 13:05

업데이트 2022.05.21 23:4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틀째인 21일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10여분간 참배했다.

낮 12시 50분쯤 숙소인 그랜드 하얏트 호텔을 출발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쯤 현충원에 도착했다.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로이터=연합뉴스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 뉴스1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 뉴스1

남색과 하얀색이 섞인 체크무늬의 넥타이를 맨 정장 차림의 바이든 대통령은 수행원 없이 통역만 대동한 채 엄숙한 표정으로 헌화·분향을 마쳤다. 묵념 음악 연주가 끝나고도 한동안 묵념을 이어가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참배 뒤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영웅들에 경의를 표하며. 그들의 유산은 그들이 건설하는 데 도움을 준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대한민국에 계속해서 남아있을 것입니다. 그들의 용맹이 잊히지 않기를"이라고 미리 적힌 방명록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1시 12분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있는 용산 대통령실로 향했다. 회담은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과 접견실에서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회담 순서로 90분간 이어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