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명돈 “북 사망자 최소 3만명 예측, 백신은 당장 큰 도움 안돼”

중앙일보

입력 2022.05.17 00:02

업데이트 2022.05.17 00:46

지면보기

종합 08면

오명돈

오명돈

북한에서 향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3만4000여 명 발생할 것이라는 국내 전문가의 전망이 발표됐다. 당장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 수는 대략 3만여 명으로 추정되며, 이 수치는 앞으로 북한 인구의 50%가 감염된다면 70만 명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북한의 오미크론 유행 상황을 잠재우기 위해선 백신보다는 남북한 의료진의 대화 채널부터 열어 코로나19 진단과 치료 경험 노하우를 공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 감염내과 교수)은 16일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과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가 공동 개최한 ‘북한 오미크론 사태와 한국의 대응’ 세미나에서 이 같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북한 내 오미크론 유행으로 예상되는 사망자 수는 3만4540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표한 홍콩 내 오미크론 유행 당시 연령별 사망률을 북한에 적용해 나온 추정치다. 오 위원장은 “홍콩은 의료 인프라가 북한보다 더 낫기 때문에 3만4540명은 보수적인 추정치”라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현재 북한에서 입원이 필요한 코로나19 환자(산소 투여나 폐렴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3만여 명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어제 치료 중인 환자가 56만4860명이라고 했으니 지금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 수는 대략 3만여 명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유행에서 전 인구의 30%가 감염된다면 42만 명이, 50%가 감염된다면 약 70만 명이 입원치료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대북 지원 방향과 관련해 오 위원장은 당장은 백신보다는 남북한 의료진의 대화 채널을 만드는 게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백신을 도입하고 전국에 배포·접종한 뒤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이 1개월을 훌쩍 넘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발표자들은 직접 지원뿐 아니라 국제기구와 민간기구를 통해서라도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문진수 통일의학센터 소장은 “세계보건기구(WHO)나 가비(GAVI·세계백신면역연합), 코백스(COVAX·국제 백신 공동 구입 프로젝트) 등을 통한 다자 협력과 정부 차원의 직접적인 지원, 투 트랙으로 지원 방안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병로 통일평화연구원 교수는 “북한이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할 걸 보면 6·25 전쟁이나 고난의 행군에 비견될 만한 굉장한 사건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며 “팬데믹이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정치적인 부분보다는 동포애적·인류애적인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역 당국도 북한의 오미크론 유행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오전 브리핑에서 “북한은 아마 진단검사 없이 증상만 갖고 확진자를 판정해 내는 것으로 보인다”며 “감염 통제가 쉽지 않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직 북한과 구체적으로 논의가 진행된 상황은 아니라면서도 “백신은 하반기 공급분까지 고려하면 상당히 여유분이 비축돼 있어 북한과 협의가 잘 이뤄진다면 지원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북한에 대한 지원은 북측에서 지원 요청이 오면 본격 검토하며, 통일부를 중심으로 북한과의 대화 진전 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