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中 상상못할 외교 해냈다" 아세안 정상회담 조롱한 中

중앙일보

입력 2022.05.15 16:43

업데이트 2022.05.15 17:02

12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미·아세안 특별 정상회담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2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미·아세안 특별 정상회담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위력은 크지 않고 매우 모욕적인 회담이었다.”

관변 SNS “우크라 51조원 지원과 대조”
중국, 3년간 아세안에 2조원 지원 과시
“전략 동반자 관계 격상은 밸런싱 불과”

중국이 지난 12~13일(현지시간) 열린 미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평가절하했다. 미국이 수교 45년 만에 아세안 정상들을 워싱턴에 초청한 것을 ‘중국 견제’로 해석하면서도 극적 성과가 없었다고 보는 모양새다.

중국 관변 소셜네트워크(SNS) ‘뉴탄친(牛彈琴)’은 지난 14일 이번 회담 키워드를 ^1억5000만 달러(약 1900억원), ^시간 없는 바이든, ^아세안에 입장 강요 등으로 꼽으며 “미국이 중국의 이웃 10개국을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뉴탄친은 중국 관영 신화사의 산하 잡지인 『환구(環球)』의 류훙쭤(劉洪昨) 전 부총편집이 운영한다.

우선 원조 금액이다. 회의 이틀 전인 11일 미국 하원이 우크라이나에 400억 달러(약 51조원)를 지원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으면서 아세안 10개국 투자액이 1억 5000만 달러에 그쳤다고 꼬집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1월 아세안의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회복을 위해 향후 3년간 발전 원조 15억 달러를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둘째 외교 에티켓이다. 미얀마를 제외한 아세안 9개국 정상(필리핀은 외교장관 참석)을 초청했으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12일 환영 만찬 1시간, 13일 전체 회의 2시간만 할애했다. 의장국 캄보디아 정상과의 양자회담도 없었다. 뉴탄친은 “중국이 상상할 수 없는 외교 에티켓을 미국이 해냈다”고 조롱했다.

13일 미국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미·아세안 특별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3일 미국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미·아세안 특별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셋째는 압박이다. ‘뉴탄친’은 미국이 아세안에 러시아 규탄과 제재에 대한 입장을 강요한 점도 부적절했다고 강조했다. 유엔총회의 러시아 침략 규탄 결의에서 베트남과 라오스가 기권하고 인도네시아가 올해 주요 20개국(G20) 의장국으로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초청한 것 등에 미국이 불만을 표시한 것을 이른다. 실제 이번 회담 공동성명은 “주권, 정치적 독립과 영토 보전을 존중한다”고만 명기했다. 미국이 애초 바랐던대로 러시아를 ‘침략자’로 규정하는 데는 실패했다.

그렇다고 중국이 경계심까지 잃어선 안된다고 뉴탄친은 강조했다. “연극은 반드시 서막에서 시작된다. 하지만 서막은 클라이맥스가 아니다”라는 지난 1949년 3월 마오쩌둥 어록을 인용하며 미국의 대중국 압박이 더욱 격렬해질 거라고 경고했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대응은 비교적 온건했다. 15일 자 3면에 쭤시잉(左希迎)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의 칼럼을 싣고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을 강력히 추진하면서 ‘인도·태평양판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를 펼치고 있다”며 “아세안은 전략적 자주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이른바 ‘전략적 자주’는 중국이 미국의 중국 포위망 강화에 대응해 그동안 유럽연합(EU) 국가들에 주문해 온 외교적 수사다.

홍콩 매체는 미국의 역부족을 지적했다. 홍콩 명보는 오는 11월 열릴 제10회 미·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양측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한 것은 아세안·중국 관계를 겨냥한 ‘균형 맞추기’라고 15일 지적했다. 아세안은 지난해 4월 호주와, 11월에 중국과 양자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명보는 또 이날 사설에서 “아·태 지역에서 미국의 정치적 영향력은 여전히 강력하지만 경제적 역량이 전략적 야망에 부합할지는 의문”이라며 “이번 회의의 초점으로 기대했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는 구체적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바이든이 아세안에 줄 수 있는 경제적 인센티브가 부족했다는 지적인 셈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