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원자력은 탄소중립 위한 에너지 대안"

중앙일보

입력 2022.04.27 19:56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국회사진기자단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국회사진기자단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사장이 탈원전 폐기를 추진하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원자력이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대안"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2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회사에서 "기후 변화 극복을 위해 우리나라는 친환경·저탄소·분산형 에너지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특히 원자력은 이산화탄소 배출이 거의 없는 에너지원으로 탄소 중립 실현에 앞장서는 에너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자력계는 이런 시대적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경쟁력을 키워 향후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탄소 중립이라는 시대적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 원전 안전 강화, 신성장동력 창출, 원전 생태계의 건강한 발전과 사회적인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인 신성장동력으로 소형모듈원자로(SMR)를 언급하며 "SMR과 수소생산을 연계하는 기술 개발을 위해 다수 국가가 노력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다양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원자력 산업계 전체가 하나의 유기체와 같다"며 "원전 생태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은 중소기업이 활력을 되찾을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정 사장은 2018년 4월 한수원에 취임한 이후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행사를 주최한 한국원자력산업협회 회장직도 맡고 있다.

그는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시 경제성이 없는 것처럼 경제성 평가 결과를 조작하는 데 관여했다는 혐의 등으로 지난해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