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볼펜 개발한 송삼석 모나미 창업주 별세…향년 94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 최초의 볼펜을 개발한 모나미의 창업주인 송삼석 전 회장이 별세했다. 향년 94세.

1일 모나미에 따르면 송 전 회장은 이날 오후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1928년 전북 완주에서 태어난 그는 전주고와 서울대 상학과를 졸업한 뒤 1960년 물감 제조업체 광신화학공업을 설립했다. 이후 펜 끝에 금속 구를 장착한 볼펜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사업을 확장했다.

고 송삼석 모나미 창업주. [사진 모나미]

고 송삼석 모나미 창업주. [사진 모나미]

모나미 153펜의 앞자리 15는 15원이라는 의미고, 뒷자리 3은 모나미가 만든 세 번째 제품이라는 뜻이다. 모나미는 ‘내 친구’를 의미하는 프랑스어 ‘mon ami’에서 유래했다. 송 전 회장은 1962년 5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산업박람회에서 전자계산기를 전시하러 온 일본 문구업체 직원이 볼펜을 사용하는 것을 보고 영감을 받아 제품 개발을 결정했다.

처음 개발한 볼펜은 유성잉크가 새어 나와 와이셔츠 값을 변상해줘야 했다. 펜촉에 잉크를 묻혀 쓰는 만년필 타입의 필기구 사용이 익숙한 탓에 153펜을 처음 접한 당시 사람들의 반응도 냉랭했다고 한다. 송 전 회장은 제품의 미흡한 부분을 수차례 연구 끝에 보완했고,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관공서·은행·기업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볼펜의 장점을 알리는 홍보 활동을 병행한 끝에 사업에 성공했다.

모나미 153 볼펜. [중앙포토]

모나미 153 볼펜. [중앙포토]

국내 사무용품 대명사된 모나미 153

검은색과 흰색이 조합된 육각형 모양의 모나미 153은 국내 사무용품의 대명사가 됐다. 광신화학공업은 1974년 회사 이름을 아예 모나미로 바꿨다. 송 전 회장은 이후 매직·플러스펜·네임펜 등 다른 필기구 제품도 개발해 국내 문구 시장을 선점했다.

송 전 회장은 1997년 모나미의 경영권을 장남인 송하경 모나미 회장에게 물려줬다. 송 회장은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편의점 GS25와 협업해 모나미매직스파클링 음료 2종도 시장에 내놨다. 지난 2020년에는 전자기기 액세서리 전문기업 슈피겐코리아와 협업해 아이폰12 전용 휴대전화 케이스도 출시했다. 지난달 주주총회에서는 화장품 사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경기 군포의 제조공장에서 제조업자개발생산(ODM)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화장품을 생산해 다른 기업에 납품할 계획이다.

고인은 1989년 한국무역협회 이사와 한국경영자총협회 이사를 맡기도 했다. 1997년에는 서울상공회의소 상임위원 자리에 올랐다.
유족으로는 송 회장, 송하철 모나미 부회장, 송하윤 모나미 사장이 있다. 장례식은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