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양키캔들 제품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 원인 성분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양키캔들 스피어스 미드썸머나잇향과 클린코튼향. [중앙포토]

양키캔들 스피어스 미드썸머나잇향과 클린코튼향. [중앙포토]

미국 양키캔들의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된 성분이 검출됐다.

24일 JTBC는 미국 양키캔들의 자동차 방향제에서 가습기 살균제에 들어있던 성분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적어도 7만명이 넘는 소비자들이 이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그런데도 판매 업체들은 리콜 명령이 나온 뒤 두 달이 지나서야 안내했으며 심지어 아직도 제품을 팔고 있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1월 17일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환경청은 양키캔들의 차량용 방향제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있다고 확인했다.

방향제에서 검출된 유해물질은 CMIT로 17년간 공식 피해자만 6800명이 나온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된 성분이다. 해당 물질이 검출되자 환경청은 수입·판매금지와 리콜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온라인 쇼핑몰 업체들은 리콜 명령이 나온 뒤 두달이나 지나서야 해당 내용을 소비자에게 안내 했으며 일부 업체에서는 아직도 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JTBC는 보도했다.

문제가 된 제품은 '양키캔들 스피어스' 미드썸머나잇향과 클린코튼향이다.

수입업체는 JTBC를 통해 "처음 미국에서 수입할 때 검사에선 유해성에 문제가 없었는데 이번에 검출이 됐다"며 리콜과 환불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양키캔들 한국 본사 측은 "리콜 대상이 된 제품은 한국 본사의 공식 제품이 아니다"라며 "한국 본사는 3년 전부터 이 제품의 판매를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