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자정부터 방역패스 중단…청소년 방역패스도 잠정 중단

중앙일보

입력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안부 장관)이 28일 서울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중대본)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안부 장관)이 28일 서울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중대본)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오는 자정부터 코로나19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제도가 잠정 중단된다. 동시에 4월 1일 적용 예정이었던 청소년 방역패스도 시행이 중단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8일 이 같은 방역패스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3월 1일 0시부터 별도 발령 시까지 방역패스는 적용이 중단된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4월 1일로 예정되어 있었던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을 중단한다”며 “다만 이번 조정은 현재 방역상황과 정책을 감안한 잠정조치로 새로운 변이가 발생하거나 백신접종 상황이 달라지면 재개·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현재 방역패스를 적용 중인 11개 다중이용시설과 감염취약시설, 50인 이상의 모임·집회·행사에 대해 3월 1일 0시부터 별도 발령 시까지 방역패스 적용을 중단한 데 따른 것이다.

또 최근 법원 결정에 의해 일부 연령과 지역별로 방역패스 적용여부가 달라진 점, 지역 내 소상공인의 어려움, 현장의 혼란 등을 반영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방역당국은 “방역패스 일시 중단에도 불구하고, 오미크론 감염시 코로나19 예방접종의 위중증·사망 예방효과는 분명한 만큼, 모든 접종 대상 국민은 예방접종에 지속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입장 전 QR코드를 찍고 있다.  [뉴스1]

지난 18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입장 전 QR코드를 찍고 있다.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