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첫날밤 소총 들었다…결혼식 끝나고 동반입대한 우크라 부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맞서 조국을 지키기 위해 총을 집어든 우크라이나 신혼부부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있다. 이들은 함께 전쟁에 참가하기 위해 오는 6월 앞두고 있던 결혼식을 서둘러 올리기로 결정했다.

2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키예프 시의회 의원인 야리나 아리에바(21)는 신랑 스비아토스라브퍼신(24)과 결혼식을 올린 뒤 곧바로 우크라이나를 지키기 위해 소총을 집어 들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명령한 가운데, 야리나 아리에바(21)와 그녀의 연인 스비아토슬라프 푸르신(24)이 결혼식을 올렸다고 CNN이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명령한 가운데, 야리나 아리에바(21)와 그녀의 연인 스비아토슬라프 푸르신(24)이 결혼식을 올렸다고 CNN이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3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키예프에 공습 사이렌이 울리자 서둘러 결혼식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당초 이들은 오는 6월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지만, 앞으로 우크라이나와 그들의 미래에 무슨 일이 펼쳐질지 예상할 수 없었기 때문에 결혼식을 서둘렀다고 한다.

신부인 아리에바는 키예프 성 미카엘 수도원에서 결혼식을 올리면서 “정말 무서웠다”고 소회했다.

결혼식 후 “조국을 지키기 위해 싸우러 나갈 것이다. 우리가 죽을 수도 있지만, 그저 함께 하고 싶었다”고 밝혔던 두 사람은 결혼식이 끝난 뒤 곧바로 자원자들로 구성된 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에 입대했다.

러시아가 지난 23일 우크라이나를 침공을 한 후 몇 시간만에 결혼식을 올린 야리나 아리에바(오른쪽)와 스비아토슬라프 푸르신 부부는 결혼 첫날을 조국인 우크라이나를 지키면서 보냈다. 사진 CNN 화면 캡처

러시아가 지난 23일 우크라이나를 침공을 한 후 몇 시간만에 결혼식을 올린 야리나 아리에바(오른쪽)와 스비아토슬라프 푸르신 부부는 결혼 첫날을 조국인 우크라이나를 지키면서 보냈다. 사진 CNN 화면 캡처

그들은 무장한 후 그들의 정당인 ‘유럽 연대’의 사무실로 향했다.

아리에바는 “지금 우리는 여기에 있고,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해야 할 일들이 많지만, 저는 모든 일이 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리에바는 방위군 소속이 아닌 일부 시민들도 소총을 받았다고 소개하면서 “여러분이 소총을 얻을 수 있는 장소들이 있다. 여러분이 서류에 서명하면 여러분은 여러분의 나라를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침공에 대응하기 위해 18세에서 60세 사이의 모든 남성 시민들의 출국을 금지했다.

페트로 포로셴코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소총을 들고 방위군들과 함께 키예프 거리에 나섰다.

그는 이날 CNN과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해 “미쳤다”며 “그는 단지 우크라이나인들을 죽이기 위해 여기에 온 악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모든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면서 “푸틴(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해 전쟁을 선포한 게 아니라 전 세계에 전쟁을 선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부대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병사들간 전투로부터 약 2~3㎞ 떨어져 있는 곳에 있다며 우크라이나인들은 나라를 지킬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결코 우크라이나를 점령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그가 얼마나 많은 군인을 죽이고, 얼마나 많은 미사일과 핵무기를 갖고 있던 상관 없다. 우크라이나인들은 위대한 유럽의 미래를 가진 자유로운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